채널 CJ





베트남에서 ‘베이커리 한류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뚜레쥬르가 호치민에 14호점을 오픈했습니다. 14호점이 위치한 응웬짜이(Nguyen Trai)는 호치민의 대표적인 인구 밀집지역이자 주요 교통요지로 의류 및 외식브랜드가 다수 입점한 곳이에요. 패션의 거리로 불린다고 하는데요.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맛있고 건강한 정통 유러피언 베이커리 뚜레쥬르(www.tlj.co.kr)는 베트남 현지에서 연평균 매출 73% 성장 돌풍을 일으키며 ‘맛있고 깨끗한 프리미엄 베이커리’로 현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이를 바탕으로 뚜레쥬르는 6월 하노이를 비롯해 올해 7개 점포를 추가 출점해 년말 21개점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무한감동의 서비스
베트남은 인구의 절반 이상이 30대 미만의 젊은 층으로 구성된 사회로 최근 빠르게 도시화되어 가고 있습니다. 과거 프랑스의 영향으로 빵과 카페 문화가 널리 퍼져있어 향후 관련 시장의 성장도 기대되는 있습니다. 이러한 베트남에서 뚜레쥬르는 2007년 오픈 당시 철저한 공급자 중심으로 운영 중이었던 기존 로컬 베이커리와의 차별화를 위해 고품질 제품과 무한감동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기 시작했습니다.
 


베트남 뚜레쥬르의 고객감동서비스는 매장 앞 도로에서부터 시작되는데요. 인구의 대부분이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주요 교통수단으로 이용하는 점에서 착안, 매장을 찾는 고객을 환대하며 자전거와 오토바이를 무료로 발레파킹(대리주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매장 직원들의 철저한 서비스 교육으로 고객을 향한 친절한 인사는 물론 제품에 대한 설명과 응대까지~ 기존 로컬 베이커리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서비스도 제공했습니다. 더불어 그간 베트남에는 없던 ‘멤버십, 마일리지 제도’를 도입했고, ‘카페형 베이커리(좌석이 있는 매장)’를 최초로 선보여 베트남 젊은이들 사이 데이트 선호 코스 1순위로 꼽히는 등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답니다. 현지 리딩 브랜드(Leading Brand)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는 것이죠. 

현지 관계자는 이 같은 뚜레쥬르의 인기를 "예전에는 점포 오픈을 위해 건물주를 만나면 사업에 대해 한참 설명해야 했지만, 지금은 주요 복합상가나 쇼핑몰 오픈시에 먼저 연락이 오고 거의 ‘모셔가는’ 분위기다. 5년 사이에 브랜드 위상이 많이 달라졌음을 피부로 느낀다”라고 말합니다. 

뚜레쥬르는 올해 한-베트남 수교 20주년을 맞아 보폭을 넓힘과 동시에 양국간의 문화 교류행사 등에 참여, 베트남 시장의 베이커리 리딩브랜드로서 모범이 되는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입니다. 



Posted by CJ JOY

댓글 1

  • 슬픈운명

    반대로 독일이나 이탈리아 일본등 전범국은 청년층비율이 무려 30%미만으로 감소되어 늙은국가로 전락되었으니...! 정말로 베트남은 젊은이들이 많아 부러운나라인건 확실하네요?

댓글쓰기

이전 1 ··· 2838 2839 2840 2841 2842 2843 2844 2845 2846 ··· 302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