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뉴스룸

CJ 이재현 회장, 글로벌 경영 진두지휘

CJ 이재현 회장이 “CJ의 궁극적인 지향점은 글로벌 NO.1 생활문화기업”이라며 “향후 1~2년의 글로벌 성과에 그룹의 미래가 달려 있다는 절박함으로 임해 달라”고 경영진에 주문했다.

 

▲CJ 이재현 회장이 미국 LA에서 그룹 글로벌 경영 전략 회의를 주재하며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고 있다.▲CJ 이재현 회장이 미국 LA에서 그룹 글로벌 경영 전략 회의를 주재하며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고 있다.

 

그룹 글로벌 경영 전략 회의 LA서 개최

이재현 회장은 13일(미국 현지 시각 기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그룹 글로벌 경영 전략 회의를 열고, 그룹의 글로벌 사업 현황과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이 회장이 해외 사업장에서 그룹 주요 경영진과 계열사 대표들이 참석한 글로벌 경영 전략 회의를 주재한 것은 지난 2012년 베트남과 중국에 이어 6년만이다. 최근 CJ는 물류 기업 DSC로지스틱스 인수에 이어 그룹 M&A사상 최대 규모로 냉동식품회사 슈완스를 인수하는 등 미주 사업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메인 스트림으로서 미주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주요 경영진들을 미국에 집결시켜 직접 현황 점검에 나선 것이다.

이 날 이재현 회장은 “식품, 문화, 바이오, 물류 등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에는 글로벌 영토 확장의 무한한 기회가 있다”며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 글로벌 영토 확장을 얼마나 하느냐에 따라 CJ의 미래가 좌우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2005년 여기 LA에서 글로벌 도약을 선언한 이후 13년 동안 글로벌 사업이 큰 성과 없이 더디게 성장했다”며, “바이오, 식품 HMR, ENM 드라마 등 일부 사업적 성과가 있으나 아직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이라기에는 미흡한 수준”이라고 목표 대비 부진한 글로벌 성장을 지적했다. 이어 “2019년은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중요한 시기로, 절박함을 갖고 특단의 사업 구조 혁신 및 실행 전략을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이 회장은 “각 사업에서 글로벌 NO.1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초격차 역량 확보가 기본”이라며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 없이 생존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하고, 미래 트렌드 변화를 선도하고 글로벌 수준에 맞는 역량을 갖추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아직 국내외 성과가 미진한 사업에 대해 “필사의 각오로 분발해 반드시 빠른 시일 내 글로벌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영토 확장 및 투 트랙 전략 추진

이에 따라 CJ는 2019년에 적극적 글로벌 영토 확장과 함께 경제 불황에 대비하는 투 트랙(Two Track)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의 초격차 역량 강화를 기반으로 글로벌 사업 확대를 적극 추진하는 동시에, 불황과 장기저성장에 대비해 상시 구조 혁신을 통해 체질 강화 및 수익성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이재현 회장은 획기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글로벌 인재 확보도 필수라고 당부했다. 이 회장은 “세계를 재패할 자신감을 가진 반듯한 '하고잡이형' 글로벌 인재를 확보하고,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청년들의 창의적 도전과 성장이 가능한 일자리 창출은 그룹이 포기하지 말아야 할 중요한 사명이자 그룹 성장의 중요한 이유 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날 회의에는 박근희 부회장,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 등 그룹 주요 경영진 50여 명이 참석해, 글로벌 도약 의지를 다졌다.

 

미주 지역 글로벌 사업의 핵심 전략 지역

CJ 그룹은 중국, 베트남에 이어 미주를 글로벌 사업의 핵심 전략 지역으로 삼고, 일찍부터 미국, 브라질, 멕시코 등 미주 3개국에 진출, 식품·바이오·물류·문화 사업 분야에서 글로벌 도약을 위한 기반을 탄탄하게 다져 왔다. 이를 발판으로 바이오, 식품, 물류를 중심으로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대형 M&A를 추진하는 등 사업 확대를 가속화하고 있다.

미국 만두 시장 점유율 1위로 매년 매출을 급성장시킨 CJ제일제당은 미국 LA와 뉴저지 등에 총 5개의 생산 기지를 구축하고, 비비고 만두에 이어 다양한 가정간편식(HMR) 제품을 선보이며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 냉동식품업체 카히키(Kahiki)社에 이어 최근 미국 대형 냉동식품기업 슈완스(Schwan’s)社 인수를 통해 냉동식품 생산 기지를 22곳으로 늘리는 등 미국 내 식품 생산 유통 기반을 확장, 독보적 기술 기반의 대형 제품과 브랜드로 K-FOOD의 미주 지역 확산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바이오 사업 역시 지난 2017년 브라질 셀렉타(SELECTA)社 인수, 사료용 아미노산 ‘쓰레오닌’ 생산 설비 확장 투자 등을 통해 미주 지역 시장점유율 확대 및 압도적 글로벌 시장 지위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2006년 진출해 일찍부터 물류 기반 확보에 나섰던 대한통운은 최근 DSC로지스틱스 인수로 미국 내 식품 물류를 본격화하고 있으며, 첨단 기술 기반의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 & Solution) 등 차별화된 물류 역량을 바탕으로 스마트 물류 선도 기업으로서 영향력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미주 지역의 문화 사업 확대에도 속도를 낸다. CJ CGV는 리갈 시네마 등 북미 TOP 극장 체인과 제휴를 통해 스크린X, 4DX 등 자체 개발 기술을 활용한 특별상영관 진출을 가속화하는 등 진화한 컬처플렉스를 확산해 성장 기반을 확고히할 예정이다. ENM은 2012년 첫 개최한 세계 최대 K컬처 페스티벌인 KCON을 지속 확대하며 미국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 K라이프스타일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영화·드라마·음악 등 프리미엄IP 기반의 제작/유통 역량을 강화해 유력 콘텐츠 사업자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로, 할리우드 유력 스튜디오인 유니버설, MGM과 함께 현지 영화 자체 제작에 돌입했다. e스포츠 중계 및 예능 콘텐츠 제작 유통을 위한 1,000평 규모의 e스포츠 전용 스튜디오를 개관하는 등 전세계 문화 산업의 중심인 미국 시장 공략해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1

  • ㅂㅊㄱ.ㄱ010

    ㅈㅂㅊㄱ

댓글쓰기

이전 1 ···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 26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