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뉴스룸

CJ ENM, 뮤지컬 <빅 피쉬> 오디션 개최

2019년 뮤지컬 라인업 발표와 동시에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빅 피쉬>가 오는 12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국내 초연 개막을 앞두고 함께할 배우들을 찾는 오디션을 실시한다. 지원자들의 재능을 보다 공정하고 세밀하게 보기 위해 오디션 전문 동영상 앱 SELFTAPE을 통한 영상 심사로 1차 오디션을 진행한다.

 

 

세계적 연출가 <빅 피쉬>로 한국 진출

뮤지컬 <빅 피쉬>는 CJ ENM이 <킹키부츠>와 <보디가드>에 이어 국내에서 세 번째로 선보이는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 작품. CJ ENM은 2013년 브로드웨이 개막 당시 협력 프로듀서(Associate Producer)로 참여해 한국 공연권을 확보했다. 그 동안 <킹키부츠> <보디가드> <브로드웨이 42번가> 등 해외 라이선스 공연을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흥행 시켜온 노하우로 오리지널 프로덕션을 뛰어넘는 한국 버전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다양한 작품 이력으로 세계에서 각광 받고 있는 연출가 스캇 슈왈츠(Scott Schwartz)가 <빅 피쉬>를 통해 최초로 한국에 진출한다. 스캇 슈왈츠는 뮤지컬 <위키드> <피핀> <가스펠> 등의 작품의 음악을 작곡한 스테판 슈왈츠(Stephen Schwartz)의 아들이며, 하버드 대학을 졸업한 엘리트 연출가다. 그는 디즈니 뮤지컬 <노틀담의 종지기(The Hunchback of Notre Dame)> 월드 프리미어 공연(독일) 및 일본 공연 연출을 비롯해 미국, 영국, 유럽, 아시아 등지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2019년에는 디즈니의 또 다른 신작 뮤지컬 <이집트의 왕자>를 영국에서 선보일 예정. 스캇 슈왈츠는 20여 년간 신작 연극, 고전 연극, 뮤지컬, 오페라 등 광범위한 무대 작업을 통해 집요하면서도 포용력 있는, 창의적이면서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연출 스타일로 높이 평가 받고 있다. 따라서 인생의 벅찬 감동을 담은 뮤지컬 <빅 피쉬>의 주제 의식과 세계관을 스캇 슈왈츠가 어떻게 펼쳐 낼지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영상 오디션 앱 통해 응시 기회 확장

뮤지컬 <빅 피쉬>는 허풍쟁이 아버지 ‘에드워드’가 전하고자 했던 진실을 찾아가는 아들 ‘윌’의 여정을 통해 인생의 의미와 가치를 깨닫게 하는 작품이다. 전 세대를 관통하는 공감 코드, 듣는 순간 다시 듣고 싶어지는 아름다운 음악이 어우러져 관객에게 꿈과 상상력을 전해줄 예정이다.

한편, 뮤지컬 <빅 피쉬>는 1차 오디션을 국내 최초 오디션 전문 동영상 앱 SELFTAPE과 함께 영상 심사로 진행한다. 지역과 일정 제한 없이 보다 많은 배우들에게 응시 기회를 넓히고, 서류상 기입할 경력이 많지 않은 루키들에게도 공정한 기회를 부여하기 위함이다. 최근 여러 방송 드라마, 웹 드라마, 영화계에서도 SELFTAPE을 통해 배우들을 발굴하고 있는 만큼 이를 통해 재능 있는 새 얼굴들을 찾을 거라 기대하고 있다.

뮤지컬 <빅 피쉬>는 2019년 12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한국 초연의 막을 올린다. 이번 오디션에서는 주요 배역, 아역(남자) 및 앙상블을 선발한다. 1차 영상 오디션에 합격한 지원자에 한해 2차 및 3차 현장 오디션이 진행되며, 영상 접수는 오는 27일(일) 자정까지다. 오디션 세부 내용 및 지원 샘플 영상은 CJ MUSICAL 공식 블로그와 SELFTAPE앱에서 확인 할 수 있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 2525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