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ENM의 테이블웨어 '오덴세(Odense)'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세계 3대 소비재 박람회에 참가했다. 오덴세는 해외 바이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은 물론, 올해의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분석한 특별 전시에도 소개되며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오덴세'가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재 박람회인 'HOMI'에 참가해 해외 바이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오덴세'가 최대 규모의 소비재 박람회인 'HOMI'에 참가해 해외 바이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세계 3대 소비재 박람회에서 주목 받다

오덴세는 지난 1월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 간 패션 산업의 중심지인 밀라노에서 열린 소비재 박람회 'HOMI'에 국내 테이블웨어 브랜드 중 최초로 단독 전시 부스를 설치해 참가했다. 1964년 'Macef(마체프)'라는 이름으로 시작해 56년의 전통을 가진 이 전시회는 프랑스의 '메종드 오브제', 독일의 '암비엔테'와 더불어 세계 3대 소비재 박람회로 손꼽힌다. 올해엔 이탈리아를 포함한 전 세계 40여 개국 1,150곳의 사업자가 참여해 글로벌 리빙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였다.

약 60㎡ 규모로 설치된 오덴세의 전시 부스에는 굽이치는 곡선형의 전시대 위로 전통 격자 문양의 조형물이 설치됐고, 모던하면서도 동양적인 느낌의 제품들이 예술 작품처럼 꾸며졌다. 이곳에 이탈리아는 물론 프랑스, 영국, 러시아, 이스라엘, 브라질, 중국 등 세계 각국의 수백 명의 바이어들이 방문해 구매 상담을 받았다. 프랑스 라파엘 백화점을 포함해 러시아, 영국 등의 유럽 백화점 5곳은 그 자리에서 샘플 구매를 요청했다. 호텔 인테리어 전문 업체들도 제품과 부스 콘셉트를 함께 구매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여러 언론사들의 취재가 이어졌다.

 

▲오덴세 전시 부스를 방문한 바이어들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오덴세 전시 부스를 방문한 바이어들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방문객들은 북유럽 스타일의 테이블웨어 브랜드에 한국적인 해석이 가미된 오덴세의 다양하고 실용적인 상품 구성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3~4개의 접시와 수프 또는 샐러드 볼 정도로 구성된 유럽의 일반 테이블웨어 제품들과 달리 다양한 반찬과 장류, 구이 등 한식을 위해 기획된 다양한 제품 형태와 구성이 유럽 고객들에게 색다르게 다가간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형태의 입체적인 제품 구성은 행사에 참가한 다수의 테이블웨어 브랜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HOMI 행사를 기획한 피에라 밀라노(Fiera Milano)측 관계자는 "면류를 중심으로 아시안 푸드가 세계적으로 주목 받으면서 유럽에서도 접시류를 벗어난 넓고 우묵한 그릇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방문객들은 용도에 따라 다양한 조합과 연출이 가능한 '레고트(Legodt)' 라인, 그리고 한국 전통 유기 제품으로 구성된 '스묵(smuk)' 라인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일부 관람객들은 전시 부스에서 tvN의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등장한 동명의 오덴세 제품이 전시되어 있는 것에 반가움을 표하기도 했다. 영국의 테이블웨어 전문 매체인 '테이블웨어 인터내셔널'의 케이트 버치(Kate Birch) 기자는 넷플릭스를 통해 '미스터 션샤인'을 즐겨 봤다며 "소품인 줄 알았던 드라마 속 제품이 실제 판매된다는 것이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북유럽 감성에 한식 문화 접목한 구성, "신선했다!"

이번 박람회에서 HOMI 측은 밀라노 폴리디자인(POLI.Design), 트렌드 조사기관인 WGSN과 함께 미래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는 'HOMI 하이브리드 라운지(HYBRID LOUNGE)'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혁신적인 소재와 마감재, 그리고 엄선된 박람회 참가 제품을 통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와 인테리어 디자인의 미래를 구체적으로 제안한 이 전시에 오덴세 '스묵' 라인의 유기 그릇과 수저 세트, '레고트'의 그릇 세트, '미스터 션샤인' 라인의 접시 등 4종의 제품이 전시 공간 곳곳에서 선보이며 주목 받았다. 이 전시 기획을 총괄한 HOMI의 아트 디렉터 루시 살라망카(Lucy Salamanca)는 "수저와 수저받침까지 유기 소재로 일체화시킨 '스묵' 라인의 수저 세트, 그리고 빗살무늬 마감으로 자연적인 느낌을 더한 '아틀리에' 라인의 면기(麵器)가 인상적"이라며 "북유럽 감성에 한식 문화가 접목돼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형태의 구성을 선보인 것이 신선했다"고 호평했다.

CJ ENM 오덴세 관계자는 "해외의 바이어는 물론 언론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인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TV홈쇼핑 중심으로 국내 성장 기반을 확고히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덴세는 올해 200억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 258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