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디지털에서도 업계를 리딩해온 CJ ENM이, 올 해 하루 41편 이상의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이며 또 한 번 혁신에 나선다. 

글로벌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 (대표이사 허민회)은 타겟/장르별로 특화된 9개의 디지털 전문 스튜디오를 통해, 올 해 연간 15,000여 편의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28일 밝혔다. CJ ENM은 이를 통해 페이스북·유튜브 등의 디지털 플랫폼에서 4,0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연간 50억 조회수를 발생시킨다는 계획이다.  

메조미디어가 지난 해 9월, 전국 15세~59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8 디지털 동영상 이용 행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일주일 평균 동영상 콘텐츠 시청 시간은 9.2시간이었다. 특히 10대의 시청시간은 13.2시간으로 가장 높았다. 

CJ ENM은 이 같은 미디어 이용 행태 변화에 따라, TV 채널 산하에 디지털 스튜디오를 신규 편제하고 2015년부터 디지털 전문 제작PD를 지속 채용하는 등 디지털 사업에 투자해왔다. 올 해도 디지털 콘텐츠 사업을 더욱 강화해, 브랜디드 스튜디오를 신설하고 일부 스튜디오를 개편해 총9개의 디지털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15,000여 개의 디지털 콘텐츠 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하루 41편 이상의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이는 셈이다.


<tvN D>, <다다 스튜디오> 등 통해 올 해 15,000편의 디지털 콘텐츠로 4,000만 구독자 확보, 50억 뷰 발생 목표


먼저 기존 <흥베이커리>와 <스튜디오 온스타일>을 통합·개편해, 디지털 스튜디오 <tvN D (티비엔 디)>를 새롭게 선보인다. tvN D는 ▲디지털 예능 전문 <tvN D ENT.(티비엔 디 엔터)>, ▲디지털 드라마 전문 <tvN D STORY (티비엔 디 스토리)>, ▲K패션, K푸드, K뮤직 등 K컬처 전반을 다루는 디지털 팩츄얼 스튜디오 <Slice D (슬라이스 디)>, ▲뷰티, 스타일 전문 <온스타일> 4개의 하위 전문 스튜디오로 구성된다. 

<tvN D ENT.>에서는 여행, 스포츠, 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디지털 예능 및 tvN의 스핀오프  (spin-off) 디지털 예능 콘텐츠를 제작한다. 정준영, 로이킴, 에디킴이 출연해 일주일 만에 누적 조회수 100만뷰를 돌파한 'FC앙투라지', ‘짠내투어’의 스핀오프인 ‘죽네투어’ 등의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tvN D STORY>에서는 지난 해 누적 4천만 조회수를 기록한 <좀 예민해도 괜찮아> 시즌 2 등 1534 여성 타겟의 디지털 드라마를 지속 선보이게 된다. 

K컬쳐 기반의 팩츄얼(factual) 콘텐츠를 제작하는 <Slice D>도 2월 초 신설한다. 정창욱 셰프와 면 요리의 세계를 탐구하는 ‘면식범’, 시즌 1에서 큰 반향을 이끌어낸 '최자로드', 브랜드의 A부터 Z까지 히스토리를 담은 컬쳐 다큐멘터리 '오리진 오브 에브리씽', 한국 최정상 래퍼 두 명의 성장 다큐멘터리 ‘리유나이트 (가제)’ 등의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온스타일>에서는 2034 여성 타겟의 뷰티/스타일 콘텐츠를 제작한다. ‘겟잇뷰티’의 스핀오프 및 디지털 플랫폼에 최적화된 뷰티 콘텐츠를 선보인다. 

지난 해 'MPD직캠'으로 총 5억뷰 이상, '릴레이 댄스'로 2억 5천만 뷰 이상을 기록한 성과를 거둔 <M2>는 올 해도 음악 기반 디지털 콘텐츠를 지속 선보인다. 특히 ‘릴레이 댄스’는 ‘2019 AVA Digital Awards’ 의 Web based production부문에서 ‘3분 이내 숏 비디오 음악’으로 Gold를 수상하며 가시적 성과를 보였다. 올 해도 <M2>는 Mnet 방송과 연계한 스핀오프 콘텐츠, 아이돌 관련 콘텐츠 등 음악 기반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로 국내외 팬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뭅뭅>은 최신 영화 정보 및 OCN 오리지널 콘텐츠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박성광이 매주 개봉신작 영화를 솔직하게 리뷰하는 ‘개감독’, 유세윤과 장도연의 영화/드라마 레전드 패러디 ‘패러디의 제왕’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이미 지난 해 400여편의 디지털 콘텐츠를 자체 제작해 1억 회 이상의 조회 수를 달성한 <스튜디오 다이알>은, 올 해 <스튜디오 다이아>로 리뉴얼한다. 1,400팀의 DIA TV 파트너 크리에이터들과 협업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며, 커머스와 융복합 시너지도 적극 추진한다. 

국내 최대 규모 V커머스 스튜디오인 <다다 스튜디오>를 통해, 뷰티, 리빙, 패션, 푸드 등 상품에 포커싱된 다양한 V커머스 콘텐츠도 제작한다. <다다 스튜디오>는 국내는 물론 중국, 베트남, 멕시코 등에도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으며, ‘화장품 부수기’ 영상은4,500만 뷰를 기록하기도 했다. 


<브랜디드 스튜디오> 신설, 광고주 맞춤형 디지털 콘텐츠 제작 예정

이밖에도 CJ ENM은 광고주 맞춤형 디지털 콘텐츠만 전문으로 제작하는 <브랜디드 스튜디오>도 올 해 신설해, 고객들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주고 광고주들에게는 훌륭한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는 “콘텐츠 사업에서 디지털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CJ ENM은 9개 디지털 스튜디오들을 통해 재미와 공감을 주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미디어 시장 변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 15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