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신인 드라마·영화 작가 지원을 위한 CJ ENM(대표이사 허민회)의 사회공헌 사업 ‘오펜’이 시나리오 피칭 행사 '오피치(O'PITCH)'를 13일 여의도 CGV에서 개최했다. 이에 지난 6월 오펜 2기로 선발된 신인 영화 작가 10명이 영화 투자 및 제작 관계자 300여 명을 만나 차세대 영화 산업을 이끌 신인 작가 등용문으로 주목 받았다.

 

▲지난 2월 13일, 여의도CGV에서 CJ ENM의 오펜 영화 작가 10인의 피칭 행사 '오피치'가 열렸다.▲지난 2월 13일, 여의도CGV에서 CJ ENM의 오펜 영화 작가 10인의 피칭 행사 '오피치'가 열렸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오펜 신인 영화 작가 10명이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약 5분가량 영상 ‘비주얼 피칭’을 진행했다. 이후 작품들의 영화화를 위한 비즈 매칭이 이어졌으며, 전년 대비 1.5배 증가한 총 126건의 미팅이 성사됐다. 작년 피칭 행사에서 <고스트캅>의 김호연 작가, <교환원>의 이승현 작가 등이 제작사와 시나리오 계약을 체결한 만큼 올해에도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된다.

오펜 영화 작가 여인환 씨는 “쉽게 만날 수 없는 업계 관계자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라며 “시나리오 작업부터 피칭 실습까지 오펜의 지원을 받아 산업 전반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쌓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장에서 진행된 총 126건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신인 영화 작가 작품들의 영화화 가능성을 확인했다.▲현장에서 진행된 총 126건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신인 영화 작가 작품들의 영화화 가능성을 확인했다.

 

단일 피칭 행사로는 업계 최대 규모인 오피치는 지난 해 사전 영상화와 시나리오 피칭을 업계 최초로 접목한 시도에 이어 올해에도 ‘비주얼 피칭’을 새롭게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 비주얼 피칭은 시나리오의 콘셉트, 특장점을 그림과 애니메이션으로 영상화한 차별화된 피칭 방식으로 제작사가 스토리의 발전 가능성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호평을 받았다. 또한 비주얼 피칭을 통해 제작된 영상은 이후 핵심 지역 언어로 더빙 및 번역 작업을 거쳐 글로벌 피칭에도 활용 가능하다.

남궁종 CJ ENM CSV 경영팀장은 “오피치를 통해 참신한 작품과 역량 있는 신인 작가에 대한 업계 반응이 뜨겁다는 것을 실감했다"며 "최고 경영진의 상생 경영 철학에 따라 올해에도 잠재력 있는 신인 작가들의 꿈을 지원해 창작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인재 양성의 등불이 되겠다”고 밝혔다.

 

▲오펜 신인 영화 작가가 '오피치' 행사에 참석한 300여 명의 투자·제작사 앞에서 자신의 작품을 소개했다.▲오펜 신인 영화 작가가 '오피치' 행사에 참석한 300여 명의 투자·제작사 앞에서 자신의 작품을 소개했다.

 

한편, CJ ENM은 창작자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2020년까지 총 200억 원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상암동에 200평 규모의 창작 공간 ‘오펜센터’를 개관했다. CJ문화재단과 함께 ▲창작 지원금 및 집필실 제공 ▲시나리오 기획 개발 ▲영화 PD와의 1:1 멘토링 ▲경찰서, 교도소 등 현장 취재 ▲5분 분량의 사전 영상화 제작 등 영화 작가 데뷔까지의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오펜 3기 영화 작가는 3월 중, 드라마 작가는 2월 19일(화)부터 26일(화)까지 홈페이지에서 모집하며, 오는 6월 발표된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50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