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ENM이 한국 기업 최초로 미국 브로드웨이 프로듀서 및 공연장 협회인 ‘브로드웨이 리그’의 정기 컨퍼런스에 정회원으로 공식 참석하며, CJ 문화사업 글로벌 성과에 큰 의미를 더했다.

 

▲제17회 브로드웨이 리그 바이에니얼 컨퍼런스 현장.▲제17회 브로드웨이 리그 바이에니얼 컨퍼런스 현장.

 

‘브로드웨이 리그’의 정회원 자격은 3년 기준 상연된 브로드웨이 뮤지컬 2편 이상에 제너럴 프로듀서(GP)급으로 참여한 기업, 각 작품에 1백만 달러 또는 제작비의 15% 이상을 투자한 리미티드 파트너(LP) 중 리그의 심사를 통해 주어진다. CJ ENM은 전세계 라이선스 초연을 국내에서 개최한 <킹키부츠>에 이어 올해 6월 브로드웨이에 입성하는 <물랑루즈>의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하면서 2018년 정회원 자격을 얻었다.

CJ ENM은 지난 1월 29일부터 2월 1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개최된 제17회 브로드웨이 리그 바이에니얼 컨퍼런스(Broadway League Biennial Conference)에 정회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 행사는 격년으로 개최되는 ‘브로드웨이 리그’의 메인 행사. 정회원들 중 브로드웨이 프로듀서 및 핵심 플레이어들이 중심이 되어, 브로드웨이 및 전세계 공연 산업의 동향을 공유하고 네트워킹 미팅을 갖는다.

무엇보다 오랜 역사 속에 구축돼 온 다양한 시스템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유일한 자리이자, 프로듀서들의 집단 지성을 총집합해 시너지 방안을 모색하고, 문화 산업적 측면을 넘어서 사회 경제의 큰 축을 이루는 관광 산업 등과 성장을 도모하는 대규모 컨퍼런스라는 점에서 전세계 공연 산업이 주목하고 있다.

 

▲토마스 슈마커(Thomas Schumacher) 디즈니 씨어트리컬 사장과 샬롯 세인트 마틴(Charlotte St. Martin) 브로드웨이 리그 협회장.▲토마스 슈마커(Thomas Schumacher) 디즈니 씨어트리컬 사장과 샬롯 세인트 마틴(Charlotte St. Martin) 브로드웨이 리그 협회장.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 공연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활동중인 다양한 인사들이 참석했다. 플로리다주 올랜도 시장 버디 다이어(Buddy Dyer)의 기조 연설을 비롯해 미국 공영 방송 NPR의 작가 겸 진행자 셀레스트 헤들리(Celeste Headlee)의 커뮤니케이션 강연, 스테이시 스미스 박사(Dr. Stacey Smith)의 헐리우드 내 성 불평등을 주제로 한 강연, 뉴욕시 관광공사 NYC & CO. 프레드 딕슨(Fred Dixon) 사장의 뉴욕시 인바운드 해외 관광객 데이터를 통한 인사이트 공유, 디즈니 월드 리조트 및 호텔 사장 조지 캘로그리디스(George Kalogridis)의 향후 비전 공유 순서로 키노트 스피치가 진행됐다.

참석자로는 브로드웨이 리그 협회장 샬롯 세인트 마틴(Charlotte St. Martin), 리그 회원 관리 총괄 에드 샌들러(Ed Sandler), 리그 위원장이자 디즈니 씨어트리컬(Disney Theatrical Productions) 사장인 토마스 슈마커(Thomas Schumacher), 워너 브라더스 SVP(Senior Vice President) 겸 프로듀서인 마크 카우프만 (Mark Kaufman) 등 200여 명의 인사들이 참석해 네트워킹 미팅을 가졌다.

 

 

2004년부터 글로벌 공연 시장의 문을 꾸준히 두드려온 CJ ENM은 글로벌 진출 10년 만인 2014년 브로드웨이 리그 준회원 승인에 이어 2018년 정회원이 됨으로써 더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CJ ENM은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공동 프로듀싱 뮤지컬 <물랑루즈> 브로드웨이 개막(6월)과 자체 제작중인 <어거스트 러쉬> 그리고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공동 프로듀싱 중인 <백투더퓨처>까지 아시아 시장을 넘어 전세계를 겨냥한 라인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 154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