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제일제당 비비고 죽이 차별화된 맛 품질로 소비자의 뜨거운 호응 속에 매출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상품죽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비비고 죽, 상품죽 시장에서 40% 이상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로 올라서


▲ CJ제일제당 비비고 죽 대표 제품 이미지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이 출시한 지 100일만에 누적판매량 500만개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 해 11월 중순 출시 이후 월 35억원을 기록하며 2월 말 기준 누적으로 120억원을 넘어섰다. 보통 식품업계에서 신제품 매출이 월 10억원 이상일 때 히트 제품으로 본다는 점을 감안하면, 비비고 죽의 성장세는 보기 드문 놀라운 성과다.  

상품죽 시장에서의 입지도 빠르게 다져가고 있다. 닐슨 데이터 기준으로 비비고 죽은 지난 해 12월과 올해 1월 시장 점유율 20%대에 단숨에 진입했다. 유통 경로 중에서도 편의점과 슈퍼 등을 제외한 대형마트(이마트 등 할인점)와 체인슈퍼(GS수퍼마켓 등)에서는 40% 이상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에 올라섰다.  


CJ제일제당만의 상온 HMR 기술로 만들어 낸 '제대로 된 한끼'


이 같은 성과에 대해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이 CJ제일제당만의 상온 HMR 기술과 노하우가 집약된 집합체로서, 독보적인 맛 품질과 조리 간편성, 가성비 등을 고루 갖춘 ‘제대로 된 한끼’ 제품으로 구현됐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제대로 만들어 그대로도 맛있는 비비고 죽’이라는 제품 슬로건에 걸맞게, 햇반과 비비고 국물요리 제조 노하우를 모두 접목해 쌀알의 살아있는 식감, 깊은 맛의 육수, 풍성한 원물 등이 어우러져 소비자 입맛을 제대로 충족시켰다는 분석이다.  

일부러 전문점에 가거나 포장해 오지 않아도 집에서 상온 보관해 두고 필요할 때마다 간편하게 일상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한 것도 소비자 트렌드와 잘 맞아 떨어졌다. 죽 전문점 메뉴와 비슷한 맛과 품질이면서도 가격은 절반 수준이라는 점, 시식행사가 없었던 죽 카테고리에서 적극적인 시식 활동을 통해 비비고 죽의 '맛의 차별화'를 부각시킨 점도 주효했다. 


기호와 상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파우치형과 트레이형


제품을 1~2인분 파우치와 1인분 트레이형 두 가지로 내놓아 기호와 상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점도 인기 견인 요인이다. 대형마트와 체인슈퍼 경로에서 달성한 시장점유율 1위 성과도 기존에 없었던 상온 형태의1~2인분 용량의 죽을 파우치형으로 상품화한 점이 핵심으로 작용했다. 기존 용기형 죽의 적은 용량으로 인한 아쉬움을 해소하면서, 비비고 육개장 등 파우치에 친숙한 3045 주부를 주 타깃으로 용기 중심의 상품죽 시장 패러다임을 용기형과 파우치형의 양분화로 진화시킨 것이 시장에서 통한 것이다. 

CJ제일제당은 이 같은 비비고 죽에 대한 소비자의 폭발적 호응에 힘입어 향후 지속적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다양한 메뉴들을 추가로 출시해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그 일환으로 최근에는 1인 가구 선호도가 높은 트레이형 제품으로 비비고 소고기죽, 비비고 버섯야채죽을 새롭게 추가했다. 이로써 비비고 죽은 파우치형 4종, 트레이형 6종을 갖추게 됐다. 

국내 상품죽 시장은 지난해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한 884억원 규모로(닐슨 데이터 기준), 올해는 1,000억원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영철 HMR상온마케팅담당 부장은 “HMR 트렌드와 식생활 변화로 이제는 죽이 아플 때나 특수 용도로만 사용되던 단순한 대용식이 아니라 언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일상식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비비고 죽이 국내 대표 상품죽으로서 지위를 보다 확고히 하고 시장 성장과 트렌드를 주도하는 제품으로 키워나가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 16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