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ENM(대표 허민회)의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가 1,400개 파트너 채널의 성∙연령별 평균 시청 동향을 분석한 결과 18~34세 시청자들의 비중이 64.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여성 시청 비중은 53.4%로 남성(46.6%)보다 6.8% 높았다. 


1,400개 파트너 채널 성∙연령별 평균 시청 동향 분석, 여성 53.4%∙남성 46.6%

▲ CJ ENM 다이아 티비 파트너 채널 평균 시청 비중


다이아 티비 파트너 채널을 가장 많이 시청하는 연령대는 전체의 37.3%를 차지한 25~34세였으며 이어 ▲18~24세 27.3% ▲35~44세 19.0% ▲13~17세와 45~54세가 각각 6.3% 순으로 조사됐다.

CJ ENM은 다이아 티비 및 오리지널 콘텐츠 채널의 유튜브 데이터를 바탕으로 업종 및 장르를 26가지까지 확대하고 타기팅 연령을 1세 단위까지 세분화하는 디지털 동영상 광고 상품을 구성해 캠페인 효율 증대에 힘쓰고 있다. 

여성에게 많은 관심을 보이는 뷰티∙베이킹∙패션스타일(여성 시청 비중 각각 89%, 81%, 80%)과 남성이 많은 관심을 보이는 IT전자∙게임∙스포츠 및 자동차(남성 시청 비중 각각 89%, 81%, 56%) 등으로 구성해 패키지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디지털 주요 타깃 연령과 오프라인 소통하는 다이아 페스티벌도 밀레니얼 세대 높은 참여율

다이아 티비는 2016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1인 창작자 축제 ‘다이아 페스티벌’을 포함해 ‘겟잇뷰티콘 × DIA Beauty’ 등 디지털 플랫폼 이용률이 높은 연령대와 오프라인에서 소통하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해 왔다. 실제 지난해 8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해 4만 3,000여 명이 방문한 ‘다이아 페스티벌 2018’의 관객 연령대는 20~39세 48.2%, 19세 이하 39.4%로 조사돼 밀레니얼 세대 참여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8월 9일부터 11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되는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에서는 밀레니얼 세대가 참여 기업의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게임 ▲푸드 ▲스타일 ▲키즈까지 분야별로 마련된 4개의 무대에서 세분화된 장르의 창작자들이 준비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다이아 티비 1,400개 팀의 파트너는 4월 기준 35억 회 이상의 월간 총 조회 수를 기록하고 대도서관∙허팝∙헤이지니∙럭키강이∙소프 등 창작자와 캐릭터 출시 및 커머스 사업 등을 이어나가고 있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156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