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뉴스룸

CJ, 인도네시아 중소기업과 동반 성장 나섰다

지난 1988년 인도네시아에 첫 발을 내디딘 후 사업을 지속 확대하고 있는 CJ인도네시아가 현지 중소기업과의 동반 성장에 나섰다.

 

KOTRA,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 등과 함께 ‘One Village One Product’ 프로그램 MOU 체결

▲ OVOP 프로그램 MOU에 참가한 관계자의 기념 촬영.(왼쪽부터 신희성 CJ인도네시아 대표, 무스타킴 구윱 산토소 초콜렛 조합장, 빅토리아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 차관, 주마리아디 마눙갈 커피 조합장, 김병삼 KOTRA 자카르타 무역관장)▲ OVOP 프로그램 MOU에 참가한 관계자의 기념 촬영.(왼쪽부터 신희성 CJ인도네시아 대표, 무스타킴 구윱 산토소 초콜렛 조합장, 빅토리아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 차관, 주마리아디 마눙갈 커피 조합장, 김병삼 KOTRA 자카르타 무역관장)


CJ인도네시아는 지난 27일(현지시간) KOTRA,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KUKM), 중부 자바 스마랑 지역 마눙갈(Manunggal) 커피 협동조합 및 동부 자바 블리따르 지역 구윱 산토소(Koperasi Serba Usaha Guyub Santoso) 초콜릿 협동조합과 함께 OVOP(One Village One Product, 1촌 1품) 프로그램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1촌 1품’은 현지 지역사회 특화상품 개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한국-인도네시아 경제 협력 사업이다. KOTRA와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가 지난 2015년부터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기업과 농촌이 힘을 합쳐 마을 별로 특색 있는 자원이나 농산물을 관광 상품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CGV 인도네시아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특화관 Fx Mall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김창범 주 인도네시아 한국 대사를 비롯해 김병삼 KOTRA 자카르타 무역관장, 손닥 CJ인도네시아 고문, 신희성 CJ인도네시아 대표,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 차관 및 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인니 협동조합의 커피 품질 개선과 판매 경로 확대, 초콜렛 활용 제품 개발 및 마케팅 전략 수립 지원 예정

이번 MOU를 통해 CJ인도네시아는 협동 조합의 커피 품질 개선과 판매 경로 확대는 물론 초콜렛 활용 제품 개발 및 마케팅 전략 수립을 지원하기로 했다. 개발된 제품은 인도네시아 내 뚜레쥬르 및 CGV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더불어 지역 주민과의 상생 및 환경보호에 기여하고, CJ의 강점인 소비자 접점 역량을 활용한 지역 상품 개발 및 판매 등으로 상생 활동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CJ 관계자는 “사업보국(事業報國)이라는 CJ그룹의 경영철학 아래 인도네시아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현지 기업과의 상생은 물론 주민 소득 증대를 위한 지역특화 상품 개발을 지원하는 등 동반 성장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인도네시아는 KOTRA와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 여러 협동 조합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OVOP 프로그램을 수행하고 있다. 대표 사례로 지난 2015년부터 족자카르타 소재 자티 로고(Jati Rogo) 협동 조합과 함께하고 있는 OVOP 프로그램을 꼽을 수 있다. 지역 주민이 생산한 코코넛 설탕을 고정 매입해 CJ푸드빌 인도네시아 법인에서 운영하는 뚜레쥬르 매장에서 애플 시나몬 페스트리, 케슈 파이 등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제품 판매 금액은 지난해 말 기준 약 6억 원에 달한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 27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