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그룹, 국내 기업 최초로 부장 이상 여성리더에 ‘블로서밍 CJ’ 브로치형 배치 지급
 브로치 제안한 이미경 부회장, “여성리더로서 자긍심 갖고 후배들 롤 모델 되어달라” 주문
 신입사원 중 여성비율 50% 넘어서는 등 여성인재 적극 수용하는 그룹 문화 확산
 

CJ가 국내 기업 최초로 회사 로고를 여성용 브로치로 제작해 그룹 내 여성리더들에게 배포했습니다. 이번 브로치 제작, 배포는 그룹 내 리더급 위치에 오른 여성인력들에게 자긍심과 사명감을 심어주는 한편 그룹의 절반을 차지하는 여성후배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어달라는 의미로 CJ 이미경 부회장이 직접 제안해 이뤄졌습니다. 
 
이미경 부회장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여성 리더 간담회를 열고 그룹 내 부장 이상 직급 여성리더 51명에게 ‘블로서밍CJ’브로치(사진)를 지급했습니다. 브로치는 건강(빨강), 즐거움(노랑), 편리(파랑)를 상징하는 기존 삼색 꽃잎모양의 CJ배치를 좀 더 크게 제작하면서 전체를 큐빅 장식했습니다. 



반짝반짝 '블로서밍CJ'는 CJ여성리더 자부심의 상징 
이 부회장은 “CJ브로치는 아직 남성 위주의 대한민국 기업 문화 속에서 여성이 빛날 수 있는 사업을 많이 펼치고 있는 CJ만의 특징을 담아낸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하면서 “2013년 글로벌(Global) CJ, 2020년 그레이트(Great) CJ 달성을 위해 여성리더들이 유연함과 오픈마인드, 소통 능력 등의 강점을 발휘해달라”고 격려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CJ인재원 민희경 원장, CJE&M 김정아 해외사업부문 대표, 김지선 CJ제일제당 디자인센터장 등 그룹 내 주요 여성 임원들과 2012년 부장 승진자 8명 등 50여명의 그룹 내 여성리더들이 참석해 교류의 기회를 가졌습니다.

 
브로치를 받은 CJ인재원 최정화 부장(40, 글로벌 역량개발 담당)은“회사에서 여성리더를 각별히 배려해준다는 느낌이 든다”면서 “남녀 통틀어 그룹 내 후배들에게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좋은 리더가 되어야겠다는 책임감이 더 커졌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날 CJ그룹 내 여성리더들은 “여성인력을 위한 다양한 리더십 과정이 필요하다.”, "여성이라서 무엇을 이루기 어렵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2012년 현재 그룹 내 과장 이상 여성의 비율 17% 


전통 제조업(제일제당)에서 출발해 남성 위주의 기업문화를 가지고 있던 CJ그룹이 여성인력에 대해 이처럼 섬세한 배려를 아끼지 않게 된 데는 삼성그룹 분리 이후 급격히 변한 인력구조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는데요. CJ그룹은 지난해 CJ E&M 출범 및 대한통운 인수를 마무리함으로써 식품&식품서비스, 바이오, 신유통, 엔터테인먼트&미디어라는 4대 사업군을 완성시켰습니다. 기존 ‘굴뚝’ 제조업에서 외식 및 유통, 문화콘텐츠사업 등 감성을 중시하는 생활문화기업으로 사업영역이 확장되고 자연스레 여성들에게 주목 받는 회사로 거듭난 것이죠. 

이 같은 사업영역의 변화는 실제 기업의 인력구조 변화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하반기 CJ그룹의 공채 신입사원 중 여성인력 비율은 52%로 사상 처음 과반을 넘어섰답니다. 그룹 내 과장 이상 간부 중 여성의 비율도 급격히 상승하고 있죠. 

지난 2009년 10%(277명)에 불과했던 그룹 내 과장 이상 여성간부 비율은 2010년 13%(508명), 2011년 15%(686명)로 늘어난 데 이어 2012년 현재 17%(873명)로 뛰어올랐습니다. 여성간부 인력의 연평균성장률은 47%로 같은 기간 전체 간부 증가율(22%)의 두 배를 상회합니다. CJ그룹은 급격히 늘어난 사원, 대리급 여성인력을 견인하고 지도할 여성리더를 앞으로도 적극 육성할 계획입니다. 
 

CJ그룹은 여성 인재가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조직문화와 근무환경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습니다. 우선 서울 중구 쌍림동 제일제당센터와 마포구 상암동 CJE&M센터에 여직원들이 우선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보육시설을 운영 중입니다.
2011/11/29 - [CJ Story] - 'CJ키즈빌'로 엄마와 함께 출근해서 신나요!

2007년부터는 임산부들의 출퇴근시간을 조정해주는 ‘모성보호 유연(flexible) 근무시간제’를 도입, 여직원들의 가정 직장생활 양립을 돕고 있는데요. 이 외 직원 중 난임부부의 시술비를 지원해주는 제도도 마련해놓고 있습니다. 


 
Posted by CJ JOY

댓글 1

  • Favicon of http://blog.raystyle.net BlogIcon Ray

    여성의 사회진출이 점점 활발해지는군요.. 양성평등이 잘 이뤄지는 세상이 오길...

댓글쓰기

이전 1 ··· 1695 1696 1697 1698 1699 1700 1701 1702 1703 ··· 181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