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운영하는 뚜레쥬르(www.tlj.co.kr)가 제빵사를 꿈꾸는 청소년을 초청해 뜻 깊은 나눔활동을 펼쳤다고 9일 밝혔다. 


전국 130여개 가맹점주 지난해부터 비닐 쇼핑백 유상판매 수익금 월드비전에 기부, 국내 아동 후원

▲ 멘토데이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과 봉사단


뚜레쥬르는 지난 6일 CJ푸드빌 아카데미에서 ‘뚜레쥬르와 함께하는 꿈날개클럽 멘토데이’를 진행했다. 꿈날개클럽은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의 국내 아동 지원 사업이다. 뚜레쥬르는 전국 130여개 가맹점주의 자발적 참여로 2018년부터 비닐 쇼핑백 유상 판매 수익금을 월드비전에 기부, 국내 아동의 꿈을 후원해 오고 있다. 이번 멘토데이는 후원 아동들을 직접 만나 재능을 기부하고 꿈을 응원하기 위해 특별히 기획됐다. 


제빵·요리 진로 희망 청소년 초청, 제과제빵 실습 및 전문가 멘토링 강연 진행

▲ 뚜레쥬르 글로벌 R&D 및 품질 관리 전문가의 재능 기부로 다양한 빵과 케이크를 직접 만드는 체험 활동 진행


이 날 행사에는 전국 월드비전 복지관과 지역 본부에서 뚜레쥬르 꿈날개클럽에 선발된 청소년과 뚜레쥬르 사장단 협의회, 임직원 봉사자들이 참석했다. 참석한 청소년들은 뚜레쥬르 글로벌 R&D 및 품질 관리 전문가의 재능 기부로 멘토링 강연을 듣고 뚜레쥬르의 다양한 빵과 케이크를 직접 만드는 체험 활동을 했다. 이후,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빕스에서 저녁 식사로 행사가 마무리 됐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꿈에 대해 열정을 갖고 있는 청소년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갖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다양한 상생 활동을 통해 사회와 공존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 272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