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엔터테인먼트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CJ ENM (대표이사 허민회)의 사회공헌사업인 <오펜(O’PEN)>이 올해도 신인 창작자 발굴에 계속해서 앞장선다.


올해 시트콤 부문 신설해 장르 확대 선보여, 2월 모집-6월 최종 선발 예정

▲ 2020 오펜 스토리텔러 공모전 포스터


<오펜>은 16일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새롭고 참신함을 찾는‘SOMETHING NEW’의 심사방향을 바탕으로 연내 총 55명(팀) 내외의 신인 창작자를 선발하는 <오펜> 4기와 <오펜 뮤직> 2기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모집을 시작한 <오펜> 드라마 부문은 오는 20일(월) 오후 3시까지 모집해 총 20명 내외를 선발한다. 그동안 <오펜> 이 배출한 작가들은 tvN의 <블랙독>(1기 박주연 작가), <왕이 된 남자>(1기 신하은 작가)를 비롯해 KBS의 <회사 가기 싫어>(1기 강원영 작가), 넷플릭스의 <좋아하면 울리는>(2기 이아연 작가)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유수의 작품을 선보이며 업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아울러 <오펜> 드라마 작가들의 데뷔 무대인 tvN의 단막극 프로그램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만이 보여줄 수 있는 신선한 소재와 참신한 줄거리를 선보이며 ‘단막극의 부활’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러한 <오펜> 소속 작가들의 성공에 힘입어 올해 <오펜>은 시트콤 부문을 신설해 시청자에게 보다 폭 넓은 장르 및 프로그램의 다양성을 선보일 계획이다. 새롭게 모집하는 시트콤 부문에서 최종 선발되는 5명 내외의 신인 창작자는 전문 시트콤 작가로 육성되어 2000년 대 초중반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던 시트콤 장르를 부흥시킬 전망이다.


<오펜> 규모 확대에 발맞춰 투자 및 전폭적 지원 강화

이어 3월에는 <오펜> 영화 작가, 4월에는 <오펜 뮤직> 작곡가 모집에 나선다. 최종 선발된 높은 성장 잠재력과 역량을 가진 신인 창작자는 6월부터 <오펜> 스토리텔러 및 <오펜 뮤직> 작곡가로 전폭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최종 선발되는 신인 창작자에게는 ▲창작지원금 ▲작가·연출자 등 전문가 멘토링 및 특강 ▲국과수·경찰청 등 다양한 현장취재 ▲창작공간 ▲비즈매칭 및 계약 지원 등 콘텐츠 제작 전 과정을 지원한다. 특히 가장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지원 혜택인 창작공간 ‘오펜 센터’ 역시 <오펜>의 외연 확장에 발맞춰 기존 면적(약 200평(661㎡)) 대비 30% 더욱 확장해 작가들이 불편함 없이 창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남궁종 CJ ENM CSV경영팀장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한류 콘텐츠만의 차별화된 경쟁력과 미래 콘텐츠 산업을 견인할 근본적인 원동력은 실력 있는 창작자”라고 강조하며, “이러한 신인 창작자의 발굴과 육성을 위해 오펜은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환경에 맞춰 지속적인 투자와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펜은 작가(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있는(Open) 창작 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하는 CJ ENM의 사회공헌사업으로 지난 2017년 1기 출범 이후 지상파 및 넷플릭스 등 업계 전반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유수의 창작자를 두루 배출하며 신인 등용문으로 활약하고 있다. 자세한 오펜에 대한 정보와 2020년도 신인 창작자 모집 요강 및 지원은 새롭게 단장한 오펜의 홈페이지(http://o-pe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86 187 188 189 190 191 192 193 194 ··· 299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