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CJ CGV가 대면 서비스를 최소화한 새로운 개념의 ‘언택트시네마’ 시대를 연다.


비대면으로 예매부터 팝콘 구매, 입장, 주차 인증까지 간편하게 이용

▲ 픽업박스에서 주문한 메뉴를 픽업하는 모습


CJ CGV는 CGV여의도를 디지털 시대에 최적화된 ‘언택트시네마’로 새롭게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언택트시네마’란 다양한 하이테크 기술을 통해 언택트(Un-tact) 서비스를 기반으로, 보다 새롭고 간편하게 극장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극장이다. 비대면 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 니즈에 맞춰 편리함은 물론 색다른 경험까지 선사한다.

먼저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픽업박스’가 눈길을 끈다. '픽업박스'는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어진 새로운 매점 형태다. 투명한 LED 창으로 만들어진 픽업박스를 ‘똑똑’ 두드리면 문이 열리고 준비된 메뉴를 찾아가는 방식으로, 이색적인 즐거움까지 느낄 수 있다. 직원과의 대면 없이도 간편하고 재미있게 모든 매점 메뉴를 구매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CGV 매점 주문 모바일 앱 서비스 '패스트오더' 또는 '매점 키오스크'에서 원하는 매점 메뉴를 주문한 뒤, 주문 번호가 모니터에 뜨면 영수증 QR 코드를 픽업박스 스캐너에 리딩한 후 주문한 메뉴를 찾아가면 된다.


▲ 팝콘팩토리 셀프바에서 메뉴를 구매하는 모습


‘픽업박스’와 함께 셀프 벤딩머신을 통해 고객이 바로 구매 가능한 ‘팝콘 팩토리 셀프바’도 운영한다. 팝콘, 음료, 핫푸드를 주문 즉시 수령할 수 있다. CGV 고유의 레시피를 살린 바삭한 팝콘과 따뜻한 핫도그 등의 스낵 메뉴를 기존의 맛 그대로 즐길 수 있다. 탄산 음료는 주문 시 컵이 자동 제공되어, 고객이 원하는 음료를 셀프로 마음껏 이용하면 된다.

다음으로 각 상영관 입구에는 ‘스마트체크’ 시스템을 구축했다. 보통 상영관에 입장할 때, 직원을 통해 극장명부터 영화명, 영화 시작 시간, 상영관, 예매 인원 등을 확인 받고 입장하게 된다. ‘스마트체크’는 이 과정을 고객이 직접 스마트체크 기기에 예매 티켓을 리딩하는 방식으로 탈바꿈했다. 단 1초 만에 티켓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입장 확인 시간을 단축하고 입장 안내의 정확도까지 높였다. ‘스마트체크’와 함께 CGV여의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체크봇’을 통해서도 동일하게 리딩만으로 티켓 확인을 받을 수 있다. 


자율주행 로봇으로 상영관 위치, 이벤트 정보 등 각종 안내까지

▲ '체크봇'을 통해 극장 정보를 확인하는 모습


자율 주행 로봇 ‘체크봇’도 눈여겨볼 만하다. 체크봇은 150cm 가량의 키에 캐릭터 같은 귀여운 외형을 지녔다. 음성 답변이 가능한 챗봇 기능을 탑재해 이벤트, 상영 시간표 등 주요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자유로운 움직임을 통해 고객이 궁금해하는 상영관 및 화장실 위치 등을 직접 안내할 수도 있다.

언택트시네마 정식 론칭에 앞서 CGV는 지난해부터 키오스크 고도화를 통해 단순히 영화 예매뿐 아니라 예매 티켓 교환, 환불이 한번에 가능하도록 키오스크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다. 또한 고객 편의 증대를 위해 매점 주문 전용 키오스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에 더해 영화 예매와 매점 메뉴를 함께 결제할 수 있는 통합 결제 서비스, 모바일 앱으로 매점 메뉴를 주문하는 패스트오더 등을 내놓았다. 이 외에도 매표소를 방문해야만 진행할 수 있었던 주차 인증을 보다 빠르고 간편하게 CGV 모바일 앱과 키오스크에서 직접 인증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발해 전 극장으로 순차 확대 중이다.


▲ 스마트체크를 통해 자율 입장하는 모습


극장업계의 트렌드를 이끌어 온 CJ CGV는 디지털 시대에 발 맞춰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귀 기울여 왔다. 고객 관점에서 언택트시네마를 바라보면 새로운 장점들이 더욱 두드러진다. 사전에 CGV 모바일 앱에서 예매와 팝콘, 음료 등을 통합 결제한 고객은 극장에서 영화와 매점 메뉴를 각각 구매했을 때보다 약 1~2천원의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통합 결제를 하지 않았더라도 CGV여의도를 방문하는 고객은 패스트오더를 통해 기존에 매점 이용을 위해 길게 줄 서서 기다려야했던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패스트오더로 미리 원하는 메뉴를 구매한 뒤, 극장에 도착하기 5분 전에 CGV 모바일 앱에서 주문 전송 버튼만 누르면 직원이 해당 메뉴를 바로 준비하게 된다. 이후 CGV 모바일 앱으로 픽업 알림을 받으면, 픽업박스 스캐너에 결제가 완료된 QR 코드를 리딩한 뒤 '똑똑' 노크해 주문한 메뉴를 찾아가면 된다. 상영관에 입장할 때도 입구에 설치된 스마트체크 기기를 통해 1초 만에 티켓 확인을 마칠 수 있어 대기 시간을 줄이고, 간편하게 자율 입장을 할 수 있다. 영화관람 후에는 키오스크를 통해 직접 주차 인증을 할 수 있어 매표소에 방문해야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CJ CGV 스마트혁신팀의 오대식 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산업에서 고객 안전을 위한 언택트서비스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고, 영화관 관객들의 비대면 니즈도 뉴노멀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CGV여의도에서의 운영 경험 및 관객 반응을 지켜본 다음, 고객의 편의성 제고는 물론 극장의 운영 효율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언택트시네마를 향후 전체 극장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CSV 일환으로 대학생 창업 아이템 ‘파라바라’ 도입

한편, CGV여의도는 극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언택트시네마의 콘셉트에 상생의 가치를 더한 무인 중고거래 자판기 ‘파라바라’도 도입했다. ‘파라바라’는 ‘투명 사물함’에 휴대폰 번호와 상품 설명, 원하는 가격을 입력한 뒤 판매할 중고 상품을 넣어두면 해당 물품이 필요한 누구나 물건을 구매 후 사물함을 열어 가져갈 수 있는 중고거래 자판기다. 연세대학교 창업팀에서 개발해 실생활에 유용함을 더하는 아이디어 상품이다. CJ CGV는 ‘파라바라’를 CGV여의도 로비에 비치해 안전한 중고 거래를 원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더하고, 수수료 일부를 CJ그룹의 사회공헌 플랫폼 'CJ도너스캠프'에 기부함으로써 나눔의 가치까지 실천할 예정이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이전 1 ··· 255 256 257 258 259 260 261 262 263 ··· 312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