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뉴노멀 시대를 맞아 CJ대한통운의 사회공헌 활동이 변화하고 있다.


“You are flying!” 미국 시카고에 사는 레이첼 스타이얼월트(Rachel Stierwalt) 씨는 최근, 퇴근 뒤 짬을 내 어린이용 동화책 '코끼리와 돼지(Elephant & Piggie)’를 읽으며 녹음했다. 이때, 중국 상하이의 가오야오칭(高瑶卿) 씨 역시 중국어로 동화책을 읽었다. 이들은 CJ대한통운의 해외 임직원들. 직접 녹음한 목소리 파일은 아동들을 위한 교육용 유튜브 영상을 제작하는 데 사용됐다. 


▲레이첼 스타이얼월트 씨가 화상 채팅으로 동화책을 읽으며, 재능 기부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레이첼 스타이얼월트 씨가 화상 채팅으로 동화책을 읽으며, 재능 기부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뉴노멀 재능 기부 활동’의 일환으로 CJ대한통운 해외 임직원이 동참한 ‘책 읽는 외국어 마을’을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책 읽는 외국어 마을’은 CJ대한통운 임직원과 약수노인종합복지관 시니어 봉사자가 협력해 지역 아동들에게 외국어 동화책을 읽어 주는 봉사활동이다. 금년엔 코로나19에 대응해 구연동화 유튜브 영상을 제작하는 방식으로 전환됐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에는 CJ대한통운 국내 임직원뿐만 아니라 해외 임직원이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미국 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 중국 글로벌 패밀리사 CJ로킨의 임직원들은 각각 영어와 중국어로 녹음해 유튜브 제작에 참여했다.


‘뉴노멀 재능 기부 활동’은 글로벌과 언택트가 기본인 뉴노멀 시대에 발맞춘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이다. CJ대한통운 국내외 임직원이 낭독한 동화책 파일을 지역 아동들에게 제공하는 봉사 프로그램으로, 미국, 중국 등의 해외 임직원이 보내온 파일은 아동들을 위한 교육용 유튜브 영상으로 제작되었다.



이번 봉사 활동에 참가한 CJ Logistics America의 직원 레이첼 스타이얼월트 씨는 “오랜만에 동화책을 읽으며 동심으로 돌아간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역할에 몰입해 재미있게 읽으려 했는데, 한국 아이들이 좋아하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해외 임직원들이 녹음에 참여한 외국어 동화책 유튜브 영상은 약수노인종합복지관 산하 청구노인복지센터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기회를 계기로 약수노인종합복지관과 협력해 보다 많은 해외 임직원이 재능기부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뉴노멀 시대에 맞춰 사회공헌 활동도 점점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기획해, 국내 임직원들은 물론 해외 임직원도 모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 6월부터 약수노인종합복지관 함께 외국어로 동화책을 읽어주는 유튜브 영상 서비스 ‘책 읽는 외국어 마을’을 실시한다. 현재까지 헨젤과 그레텔, 개미와 배짱이, 아기돼지 삼 형제 등 유명한 어린이 동화 10여 편의 영상 교육 자료가 올라와 있으며,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로 시청 가능하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314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