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올리브영(www.oliveyoung.co.kr)은 24일부터 매장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마스크 미착용 고객은 매장 출입과 이용이 제한된다. 


코로나19 확산 위험으로부터 고객과 직원 보호

▲ CJ올리브영 마스크 미착용 시 매장 출입 불가 안내문


CJ올리브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으로부터 고객과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질병관리본부의 행동 수칙에 의거하여 고객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해오던 기존 규정을 강화했다. 더불어 고객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할 수 있도록 15분 간격으로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안내 방송을 송출한다. 화장품 테스트 시에도 피부에의 직접 사용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쓴 채 비치된 ‘색조 테스터 종이’를 사용하도록 했다.

매장 내 세부 안전 수칙도 한층 강화했다. 먼저, 에어컨 가동으로 인한 실내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2시간마다 진행하던 매장 환기를 매시간 실시로 확대했다. 전 매장에 고객이 직접 신용카드를 꽂아 결제하는 비접촉 단말기를 설치, 신용카드를 매개로 한 교차 감염 가능성을 차단했다. 또한 매장 내 쇼핑 바구니를 통한 감염 예방을 위해 소독제를 추가로 비치, 필요한 경우 고객이 직접 소독 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 결제 시 고객 간 안전거리를 확보를 위해 전국 30여 개 매장에서 시행 중인 ‘발자국 스티커’를 전 매장으로 확대하며, 수전(수도꼭지)이 설치된 대형 매장 7곳에서 고객이 언제든 자유롭게 손을 씻을 수 있는 ‘손씻기 캠페인’도 지속한다.


▲ 올리브영 직원이 고객에게 '색조 테스터 종이' 사용을 안내하고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고객과 직원의 불안을 해소하고 감염 예방을 위해 매장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매장 안전 규정을 강화했다“라며,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는 방안을 적극 도입해 안전한 매장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 314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