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CJ제일제당의 냉장·냉동 가정간편식(HMR) 선물세트가 완판되며 명절 선물세트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었다.


올해 첫 선보인 냉장·냉동 가정간편식(HMR) 선물세트 인기

▲ 스팸 선물세트


CJ제일제당의 식품 전문몰 CJ더마켓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 기간(8/17~9/15, 30일)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소비자들은 ‘집밥’과 ‘실속’을 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식(內食) 트렌드가 명절 선물 선택의 기준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CJ제일제당은 트렌드 분석을 통해 HMR 제품이 ‘편리함’은 물론 ‘맛 품질’까지 갖춘 ‘실용성 있는 명절 선물’로도 수요가 높을 것이라고 판단, 인기 제품들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그 결과, 잡채와 같이 명절에 활용할 수 있는 제품들로 구성한 ‘비비고 한상차림’ 등은 준비된 수량이 모두 판매돼 소비자 요청에 따라 추가 물량을 긴급 투입하기도 했다.

스팸, 식용유 등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된 ‘복합 선물세트’도 올해 큰 폭으로 성장했다. ‘복합 선물세트’ 판매량은 지난해 추석 사전예약 판매 기간 대비 128% 늘었다. 특히, 지난해 판매량 기준 인기 제품 5위까지 ‘복합 선물세트’가 단 하나도 없었던 반면, 올해는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2위(최고의선택 특호), 4위(스팸고급유 7호), 5위(특별한선택 스페셜 THE호)에 이름을 올렸다.



온라인으로 선물세트를 구매한 소비자는 전년 동기 대비 50%가량 늘었다.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합리적인 선물세트를 간편하게 구매하고자 하는 니즈가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CJ더마켓 사전예약 판매 매출 전년 대비 35% 증가 

▲ 비비고 한상차림 선물 세트


이 밖에도 소비자들의 1인당 선물세트 구매 수량과 금액은 각각 약 17%, 10%씩 줄었다. CJ제일제당이 지난달 말 전국 1,0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선물세트 관련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 10명 중 3명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선물을 줄 대상을 줄일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HMR 선물세트’와 ‘복합 선물세트’ 판매 호조에 힘입어 CJ더마켓 사전예약 판매 매출이 전년 대비 35%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면밀한 트렌드 분석을 통해 ‘소비자 맞춤형’ 명절 선물세트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이번 추석에 ‘스팸 선물세트’, ‘한뿌리 흑삼’, ‘BYO유산균’ 등 총 260여 종의 다양한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또한, 명절 기간 중 집에 머무르는 ‘명절 집콕족’을 위해 오는 27일까지 CJ더마켓에서 ‘완전 간편한 추석준비’ 기획전을 진행, ‘비비고 떡갈비’·‘비비고 잔칫집 모둠잡채’ 등 인기상품을 최대 55% 할인 판매한다. 

Posted by 사용자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 189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