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 CJ대한통운과 CJ GLS서 1년 이상 근속한 협력업체 택배기사 자녀 2,000여명 대상

 대학생 150만원, 고등학생 80만원, 중학생 20만원씩 두 자녀까지 지원

 CJ 이재현 회장 "불황일수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이 중요하다."


 

CJ그룹 물류계열사인 CJ대한통운과 CJ GLS가 협력업체 소속 택배기사의 자녀 교육비를 지원합니다. 정규 직원이 아닌 협력업체 직원의 복지를 위해 학자금을 지원하는 사례는 사실상 처음으로 대-중소기업간 상생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CJ대한통운과 CJ GLS는 협력업체 소속으로 일하는 택배기사 1,564명의 자녀 2,003명을 대상으로 연간 12억5000만원 규모의 학자금을 지원하는데요. 매일 현장을 누비며 고객들과 직접 대면하는 택배기사는 비록 소속은 협력업체여도 회사의 소중한 자산으로, CJ는 상대적으로 근로조건이 취약한 협력업체 직원들을 배려함으로써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이는 “불황일수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이 중요하다”며 “특히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을 기업이 외면하면 안 된다”고 강조해온 CJ 이재현 회장의 의지에 따른 것이기도 합니다. 



전체 협력업체 택배기사의 17.1% 수혜 

CJ의 협력업체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지원 대상은 CJ대한통운과 CJ GLS에서 최소 1년 이상 근속 중인 택배기사의 자녀들입니다. 연간 기준으로 대학생 자녀 150만원, 고등학생 80만원, 중학생 20만원을 받게 되며 일인당 두 자녀까지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지원받는 택배기사 자격은 중·고등학생의 경우 1년 이상 근속자, 대학생의 경우 5년 이상 근속자인데요. 집계결과 CJ대한통운 소속 797명, CJ GLS 소속 767명이 지원대상에 포함되었으며 이는 양사가 고용하고 있는 전체 협력업체 택배기사 9,168명의 17.1%에 해당합니다.

 

현재 택배업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택배기사님들의 근로환경이 점차 열악해지고 있는 상황이지요. 이번 학자금 지원이 택배기사님들의 기를 살리는 한편 장기근속을 유도하고 소속감을 고취시켜 서비스 안정화로 이어지길 희망합니다. CJ그룹은 장기적으로 택배기사 서비스등급제를 도입해 우수한 등급을 받은 택배기사에게는 대학생 기준 최고 연 500만원까지 학자금 지원액을 늘리는 방안도 함께 검토 중입니다.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 

어려운 근로환경에서 묵묵히 일하는 택배기사들에게 이번 자녀 학자금 지원은 당장 주어지는 금전적 혜택보다 심리적 위로의 의미가 더 크다는 반응인데요. 그 동안 복지 혜택은 물론 기본 보험 혜택조차 받기 힘들었던 이들에 대해 사회가 조금씩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죠.

 

실제 이번에 자녀 학자금 지원대상에 포함된 택배기사들은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라며 반겨주셨습니다. 오는 11월이면 만 15년째 근무하게 된다는 CJ대한통운 정문교 택배기사(52)는 “집에 대학생이 둘이라 등록금 대기가 만만치 않았는데 이 같은 지원이 생겨 기쁘다”면서 “아이들 뒷바라지에 고생하고 있는 아내에게 큰 힘이 될 것 같다”며 흐뭇해하셨습니다. 


CJ GLS 택배사업 출범 당시인 1999년부터 근속 중인 유주현 택배기사(49) 역시 “우리가 원하는 건 큰 게 아니라 작은 관심과 배려”라며 “이번 장기근속자 학자금 지원을 계기로 택배기사들이 좀 더 자긍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지원은 CJ그룹이 지난해 연말부터 지속적으로 발표해온 우리 사회 소외계층 지원및 동반성장 방안의 연장선상에 있는데요.  CJ그룹은 지난해 연말 비정규직 6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파격적인 고용안정책으로 이목을 끈 데 이어 그룹 내 1년 이상 장기 근속 아르바이트생 100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주목 받았습니다. 또 3월부터는 ‘2030 드림프로젝트’라는 이름 아래 대국민 사업아이디어 공모, ‘꿈지기’ 강연 등을 펼쳐 취업활동에 지친 청년층 기살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2011/12/26 - [CJ News] - CJ 이재현회장 “기업은 젊은이의 꿈지기”

2012/03/07 - [CJ Story] - CJ, ‘아르바이트생도 한가족…장학금 지원해요’

 

CJ그룹은 이번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지원과 같이 협력조직의 구성원까지 배려하는 상생방안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 관련 산업계에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미치길 기대합니다.  



Posted by CJ JOY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595 2596 2597 2598 2599 2600 2601 2602 2603 ··· 29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