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그룹의 글로벌 외식 사업이 글로벌 네트워크의 발빠른 확장으로 갈수록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아울러 멀티 브랜드 전략으로 오랜 동안 토종 브랜드 육성에 힘써왔는데요. 이 결과 비비고, 뚜레쥬르에 이어 빕스 등 브랜드의 추가적인 해외 진출도 속도를 더할 전망으로 한국의 식문화를 세계 속에 구현한다는 전략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비비고’, 영국 런던 1호점

K-Food 한류 붐을 선도하고 있는 국내 최고의 종합 외식 전문 기업인 CJ푸드빌은 최근 성공적인 영국 런던 비비고에 진출했었는데요. 이어 추가로 미국, 중국, 베트남에 비비고, 뚜레쥬르, 빕스, 투썸 등 주요 브랜드 매장을 오픈, 빠르면 이달말 내지 내달 초 글로벌 100호점 오픈을 예정중에 있습니다.


런던 V&A(빅토리아 앤 알버트) 한국문화 축제 '비비고' 만찬 현장

이로써 CJ푸드빌은 국내 외식 기업중 가장 많은 국가 및 브랜드의 해외 진출 기록에 이어 해외 매장 수 기록도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데요. 이는 CJ푸드빌이 육성한, 다수의 토종 브랜드들이 전세계에서 전방위로 속도감있게 오픈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CJ푸드빌은 이달에만 글로벌 한식 브랜드인 비비고를 미국 3호점인 센트리시티몰점과 중국 2호점 인디고점을 오픈했으며, 뚜레쥬르의 경우 베트남 19호점인 호치민 까오탕점과 중국 12호점 쌍징점을 연달아 오픈할 예정입니다. 
올해에만 G7 핵심 국가인 미국, 영국, 일본을 비롯 세계에서 신시장으로 주목 받는 새로운 이머징 마켓으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등 글로벌 10개국 진출을 달성할 목표인데요. 국내 외식 브랜드 중 가장 다양한 브랜드로 가장 많은 해외 국가에 이미 진출한 바 있습니다.

 

글로벌 진출의 쌍두마차 비비고와 뚜레쥬르, 한국의 식문화 전파 기대

비비고는 한식 세계화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해외 현지에서 한류 핫플레이스로 높은 인기를 얻는가 하면, 최근 오픈한 영국 런던 비비고의 경우 현지 언론 및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연말까지 해외에만 20개 이상의 매장 수를 기록할 비비고는 올해 상반기에만 3개점 오픈에 이어 이달에만 미국 센트리시티 몰(Century City Mall)과 북경 인디고(INDIGO)점을 차례로 문을 열었는데요. 


센트리시티 몰은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들이 입점해 있는 LA서부 지역 최대 쇼핑센터에 입점해 있는데요. 주변 오피스 및 쇼핑고객, 영화관 등 유동인구 및 인구 밀집도가 매우 높습니다. 또한 인디고(INDIGO)점은 350㎡(106평)에 좌석수 124석으로 중국 1호점(왕푸징점) 대비 약 2배 이상 확대된 매장이며 지하1층~지상4층 규모의 INDIGO몰 내에는 다양한 CJ브랜드가 입점을 예정하고 있답니다. 


CJ푸드빌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진출

중국, 미국은 물론 베트남을 중심으로 동남아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뚜레쥬르는 이달 중 베트남 19호점인 호치민 까오탕점을 오픈하는데요. 이 매장은 프리미엄 카페형 베이커리로 약 148평 규모이며 바로 옆에 극장 등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또한 중국에도 쌍징점을 이달 말 오픈을 앞두고 있죠.

뚜레쥬르는 올해 하반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물론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진출 등 동남아 전 지역에 공격적으로 매장을 확장할 예정인데요. ‘동남아시아 베이커리 시장 매출 1위 달성’을 목표로 종합적인 전략을 적극 추진할 예정입니다. 중국, 미국 등지도 공격적으로 출점하면서 글로벌 사업을 도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에요.

 

철저한 현지화 위한 R&D 투자, 글로벌 인재 채용에 앞장서


中 맥도널드•KFC 성공 주역 SUNLON社와 합자 계약

CJ푸드빌은 향후 ‘선택과 집중’의 원칙에 따라 지역별, 사업별로 경쟁력이 확보되는 사업에 경영자원과 역량을 적극적으로 투입할 예정인데요. 도전적으로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고 해외경영을 위해 현지 업체와의 제휴도 적극 나설 예정입니다. 이미 진출 방식도 직영 외 가맹, 마스터 프랜차이즈, 합자사 설립 등 다양한데요. 베이커리 부분에서는 업계 최초로 동남아에서 로열티를 받는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다양한 토종 브랜드를 육성해 온 결과가 글로벌 부문 진출에서 성과를 나타내기 시작해 앞으로 전망이 밝은데요. 한국의 식문화를 세계에 확산시키겠다는 그룹의 의지를 구체화하기 위해 K-POP의 한류 붐을 K-FOOD까지 확대해 나감으로써 국가 브랜드의 격을 높이는 데도 CJ가 앞장설 것입니다.

CJ푸드빌은 올해 공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하는 만큼 원활한 해외진출을 위해 메뉴의 현지화에 집중할 계획인데요. 외식산업의 경우 현지인의 생활문화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그들의 입맛은 물론 문화에 대한 완벽한 이해가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국내 거점 매장을 중심으로 메뉴개발 및 글로벌 외식인력 양성을 강화한다는 전략입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638 2639 2640 2641 2642 2643 2644 2645 2646 ··· 312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