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CGV(대표 김주형)의 다양성영화 특화 브랜드 무비꼴라쥬가 부산국제영화제와 업무 협약(MOU)를 맺고 올해 16회 영화제부터 ‘CGV 무비꼴라쥬상’을 신설합니다. CGV 무비꼴라쥬상은 한국영화의 미래지향적인 가능성을 발굴하는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초청작을 대상으로 선정합니다. CJ CGV는 수상작 1편에게 3천만 원 상당의 배급, 마케팅 현물 지원과 CGV 무비꼴라쥬관에서의 최소 2주 이상의 상영 기회를 제공하게 됩니다. 

CJ CGV는 한국영화의 창작 의욕을 고취시키고, 인디, 신인, 저예산영화의 실질적인 배급, 상영 기회를 제공하고자 CGV 무비꼴라쥬상을 신설하였습니다. 그동안 CGV 무비꼴라쥬는 한국 인디영화, 예술영화의 주요한 상영 파트너로서 새로운 한국영화를 관객에게 알리는데 앞장서 왔습니다.
<똥파리>(2008), <워낭소리>(2009), <파수꾼>(2010) 등이 무비꼴라쥬를 통해 발굴되어 폭넓은 관객들에게 참신한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CGV 무비꼴라쥬상’ 후보는? 

올해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는 드라마 <꽃보다 남자>로 스타덤에 오른 후 단편영화 연출과 제작으로 예술적인 보폭을 크게 늘려온 구혜선의 첫번째 장편영화이자 조승우, 류덕환, 남상미 등 동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복숭아 나무>를 포함해 10편이 첫번째 ‘CGV 무비꼴라쥬상’을 놓고 경합을 벌이게 됩니다.

이 밖에도 <마지막 늑대>를 연출한 구자홍 감독의 신작 <위험한 흥분>, <사랑은 단백질>로 주목받은 연상호 감독의 첫번째 장편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 <마지막 밥상>으로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을 수상한 바 있는 노경태 감독의 신작 <검은 갈매기> 등이 포함돼 신설되는 ‘CGV 무비꼴라쥬상’ 첫번째 트로피의 주인공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CGV 무비꼴라쥬는 부산국제영화제 외에도 현재 한국영화아카데미, 전주국제영화제, 시네마디지털인서울(Cindi)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등과 협약을 맺고 한국영화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한 다양한 제작, 배급, 상영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특히 2006년부터 매년 CGV 무비꼴라쥬상이 수여되고 있는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사이에서>(2006), <우린 액션배우다>(2008), <반두비>(2009) 등의 작품이 이 상의 수상과 함께 CGV에서 관객들에게 소개되어 큰 호평을 받은 바 있습니다.

CGV 무비꼴라쥬와 부산국제영화제의 새로운 한국영화를 찾는 새로운 파트너십이 발휘될 제16회 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14일까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일대에서 열립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3025 3026 3027 3028 3029 3030 3031 3032 3033 ··· 307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