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국내 최대 유선 방송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CJ헬로비전(대표 변동식)이 11일 프로그램제공사업자인 PP와의 상생 미디어 생태계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2012 헬로 두모악 서밋’을 개최했습니다. 올해 ‘헬로 두모악 서밋’에서 CJ헬로비전 경영진과 PP 대표들은 ‘Do More Share’를 주제로 PP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함께 협력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답니다.

12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미래 방송시장에서의 SO-PP간 시장 확대 방안 ▲우수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시장 진출 방안 ▲N스크린 등 멀티플랫폼 시장에서의 공동 협력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방침입니다.

방송 통신 융합이 가속화됨에 따라 미래 방송 시장에서 SO와 PP의 상호 협력 관계는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데요.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PP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상생 미디어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CJ헬로비전은 SO와 PP가 창조적인 공생 플랫폼을 구축하자는 취지로 2003년부터 매년 제주도에서 ‘헬로 두모악 서밋’을 개최하고 있는데요. 행사 명칭인 ‘두모악’은 CJ헬로비전의 상생경영 방침에 따라 SO와 PP의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자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에요. 발음이 비슷한 ‘두 모어(Do More)’에서 모티브를 얻은 두모악은 한라산의 제주 옛말이죠. 

이번 행사에는 지난 10년간 한결같이 PP와의 상생을 도모한 것을 기념하는 강연과, 공존의 번영을 함께 하자는 의미를 담은 다양한 축하 행사도 열렸는데요. 
터너 아시아퍼시픽 스티브 마코포토 대표는 “지난 10년간 CJ헬로비전의 콘텐츠 공급자와의 진정성 있는 협력체계 구축 노력은 미디어 생태계 발전을 위해 의미가 크다”는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또한, 2008년 헬로TV를 통해 국내 시청자에게 영국 BBC의 고품격 다큐멘터리 채널 ‘BBC Knowledge’를 처음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협력했던 BBC 아시아 마크 화이트헤드 대표도 축하 메시지를 남겼죠. ^^

2003년 첫 행사에 참석했던 유삼렬 전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장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헬로두모악 서밋 10주년의 의미를 기념하고 축하해 주었습니다. 
이 날 참석한 PP 최고경영자(CEO)의 가족과 직원들의 영상 편지도 깜짝 공개돼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죠. 이후 CJ헬로비전 밴드 팀, 슈퍼스타K의 히로인 장재인, ‘불후의 명곡’을 통해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차지연,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패러디해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대구스타일'팀이 무대에 올라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기념 행사 전에 진행된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서희태 지휘자의 강연은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고전이 지니는 현대의 의미, 클래식 음악 안에 있는 리더의 모습을 통해 SO와 PP의 공존과 번영에 관한 해법을 깨닫게 해 주었답니다. ^^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574 2575 2576 2577 2578 2579 2580 2581 2582 ··· 312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