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의 인도네시아 공략 3대 키워드입니다. CJ는 이 같은 비결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접근했고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것이 현지의 평가입니다.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는 CJ를‘현지 진출에 성공한 한국 기업’이라 호평하며 투자 및 사업 진출을 꾀하는 다른 한국 기업들에 대한 ‘롤 모델’로 꼽고 있죠.

CJ그룹(이재현 회장)은 오는 12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개최되는 ‘2012 인도네시아 투자설명회’에서 현지 진출에 성공한 대표적인 국내 기업으로 초청받아 참가합니다. 이 자리에서 손 용 CJ인도네시아 법인장은 강연을 통해 CJ그룹의 인도네시아 사업 성과와 성공 노하우 등을 발표할 예정이에요.


이번 설명회는 인도네시아 투자청(BKPM)이 한-아세안 센터와 함께 마련한 것으로, CJ의 성공 케이스를 소개하며 한국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이끌어낸다는 계획입니다. 한-아세안 센터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투자청이 현지 한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누적 투자액 △매출 규모 및 성장세 △제품의 품질 △기업의 사회적 기여도 △국민 신뢰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CJ그룹을‘성공한 한국 기업’으로 뽑았다”고 전했습니다.


뚜레쥬르 인도네시아 매장 전경.

CJ그룹은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현지 사업 성공의 토대를 닦았는데요. CJ는 1988년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이후 바이오, 식품, 베이커리, 물류, 사료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면서 지금까지 약 8억 달러(약 8900억원)를 투자했습니다. 현지 한국 기업들 가운데 투자액 1위를 기록하고 있죠. 투자 확대는 매출 증가로 이어졌답니다. CJ는 지난해 1조 15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인도네시아 재계 순위 30위권에 해당한다. 올해는 1조 3500억 원의 매출이 예상됩니다.


인도네시아 좀방에 위치한 CJ제일제당의 핵산 공장 전경

‘맞춤형 현지화 전략’도 성공 요인으로 꼽히는데요. CJ는 인도네시아의 종교와 문화를 이해하고 이를 근무 환경에 반영하는 한편,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에 매진해왔습니다. 인도네시아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수 년전부터 직원들을 보내 상권은 물론 사회문화적인 특성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분석을 진행했답니다.


CJ GLS 인도네시아 물류센터.

특히 CJ그룹은 외자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 및 재계와 ‘동반자 관계’이미지를 구축하는데 주력했는데요. 아울러 단기적 사업 성과를 따지기 보다는 현지 우수 인재를 고용하고 인력 양성에 매진하는 등 중장기적 경영 전략으로 사업 성공의 초석을 다졌습니다. CJ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519 1520 1521 1522 1523 1524 1525 1526 1527 ··· 181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