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그룹의 외식전문기업 CJ푸드빌이 뚜레쥬르 가맹점의 확장자제를 선언했습니다. 이는 그동안 논란이 돼온 골목상권 및 동네빵집과 관련한 사회적 여론을 적극 수용하는 것으로 지난해 발표한 가맹점과의 동반성장을 올해 동네빵집으로까지 확대한 것입니다.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 보호라는 사회적 여론에 적극 부응한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스스로 확장자제를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논의과정에서 대한제과협회 등은 프랜차이즈 빵집의 확장자제를 요구해왔으며 이에 반대하는 프랜차이즈 빵집과 동네빵집간에 첨예한 의견대립을 보여왔습니다.


CJ푸드빌은 확장자제 방안으로 동반위 논의 과정에서 대한제과협회측이 요구해온 총량제 등을 적극 수용할 방침입니다. 총량제는 프랜차이즈 빵집의 매장 수 증가분을 일정수준이상 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인데요. 작년 말 기준으로 뚜레쥬르의 가맹점 수는 1281개로 파리바게뜨(3095개)에 이어 2번째로 많습니다. 이번 결정으로 뚜레쥬르는 경쟁사 파리바게뜨와의 매장 수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지는 부담을 감수하는 것은 물론 향후 매출과 영업이익 등 실적 차질도 예상됩니다.

일부 사업적 이익을 포기하더라도 동반성장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는데요. 앞으로 글로벌 사업을 더욱 강화해 국내외에서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것이며 2017년 뚜레쥬르는 전세계 4000여개 매장을 열어 맥도날드, 얌(Yum!)과 같은 글로벌 외식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예정입니다.

미국과 중국에서 해외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뚜레쥬르는 동남아에서는 이미 1등 베이커리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으며(베트남) 국내 동종업계 유일하게 로열티를 받는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말레이시아, 캄보디아, 필리핀)도 체결했습니다.

CJ푸드빌은 뚜레쥬르 외에도 비비고, 빕스, 투썸 등 4개 토종 브랜드를 현재 해외 10개국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2017년 전세계 1만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뚜레쥬르는 이와 함께 자사교육 인프라를 동네 빵집에 제공하는 등 상생방안도 적극 추진키로 했는데요. 가맹점주를 위해 운영중인 <프랜차이즈 아카데미>를 동네빵집에도 개방해 기술 및 위생 교육은 물론 실질적인 경쟁력 제고를 위해 마케팅, 손익 관리 등을 포함한 매장 운영 노하우도 적극 전수할 예정입니다.

또한 빵을 주제로 한 사회적기업 <용감한 컵케이크> 지원 사례를 유사 사회적기업의 창업 시 더욱 확대 적용할 예정입니다. <용감한컵케이크>에 CJ푸드빌은 오븐 등 설비는 물론 기술 및 위생교육, 재료, 컨설팅 등을 무상 지원해왔습니다. 
뚜레쥬르는 지난해 8월 그룹 차원의 동반성장안 발표시, 업계 처음으로 인테리어 지원 비용으로 160억원의 상생자금을 마련해 가맹점들에게 무상 지원해왔으며 올해 공정거래위원회의 500미터 거리제한을 골자로 한 모범거래기준을 적극 수용해 실행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282 2283 2284 2285 2286 2287 2288 2289 2290 ··· 291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