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1990년대 복고열풍을 일으키며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최고의 화제작 tvN <응답하라 1997>(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이 동명의 소설로 출간됩니다. CJ E&M 자체제작 드라마 중 처음으로 동명소설로 재탄생되며 <응답하라 1997> 브랜드 파워를 다시 한번 증명한 것인데요. 



지난 여름 온 국민을 ‘응칠 신드롬’에 빠뜨린 <응답하라 1997>(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는 ‘H.O.T.’와 ‘젝스키스’로 대변됐던 1990년대 부산을 배경으로, H.O.T. 광팬 일명 ‘1세대 빠순이’ ‘시원(정은지 분)’과 ‘시원바라기’ 순정훈남 ‘윤제(서인국 분)', 에로지존 ‘학찬(은지원 분)’, 다정다감 섬세남 ‘준희(호야 분)’, 부산 최고의 오지라퍼 ‘성재(이시언 분)’, 쉽게 사랑에 빠지는 ‘유정(신소율)’ 등 개성만점 고등학생 여섯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 감성복고드라마. 2012년 33살이 된 주인공들이 동창회에 모여, 추억 속에 묻어뒀던 1997년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꺼내면서 다양한 사랑과 성장스토리로 추억과 감성을 자극하며 전 연령대의 폭발적인 사랑을 얻었습니다.


평균시청률 7.55%, 최고시청률 9.47%를 기록, 9주 연속 케이블TV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진기록을 달성했는데요. 이 수치는 지금까지 케이블TV 드라마에서 방송된 자체제작드라마 중 최고에 달하는 역대 최고시청률이랍니다. 뿐만 아니라 방송이 끝난 후에도 좀처럼 식을 줄 모르는 사랑을 받으며 VOD 다운로드 조회수 700만 건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으며, 드라마 OST 음원차트까지 석권하는 등 연일 화제를 낳고 있습니다. 


소설로 만나는 <응답하라 1997>(이우정 원작/박이정 소설)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은 물론, 추억 아킬레스건을 건드린 90년대 배경과 아이템, 보는 내내 심장을 뛰게 만들었던 에피소드를 섬세한 감각으로 지면에 담아냈습니다. 특히 주옥 같은 명대사와 명장면을 꼼꼼하게 되짚어 보고, 눈빛과 표정으로 주고 받았던 애틋함을 디테일한 감정 묘사로 완벽하게 재연해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합니다. 뿐만 아니라 책 페이지마다 삽입된 QR코드를 통해 각 장에 해당하는 드라마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감상할 수 있게 해 더욱 몰입도를 높일 예정입니다.


tvN의 이덕재 콘텐츠기획담당은 “전 국민의 사랑을 받은 드라마인 만큼, 종영 이후 각종 출판사에서 러브콜을 받았었다”며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책으로 출간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동명소설 ‘응답하라 1997’은 드라마와는 또 다른 아련한 첫사랑의 추억을 떠올리게 할 감성 터치로 가득 채워져 있다. 팬들에게 특별한 기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응답하라 1997
국내도서>소설
저자 : 박이정
출판 : 21세기북스(북이십일) 2013.01.02
상세보기


“내 오늘 유정이한테 고백 받았다.”


윤제가 그런 시원을 붙잡았다. 시원은 멈칫했다. 지금 이 순간만큼은 왠지 윤제의 얼굴을 보고 있을 자신이 없었다. 어색. 그래 어색하다고 말해야 옳을 것이다.


“들었다.”


“……우짜지?”


이놈도 저놈도, 그걸 왜 내게 묻는 걸까. 시원의 얼굴에 의문이 떠올랐다.


“니는 어떤데?”


“모르겠다.”


유정은 시원의 절친한 친구. 윤제는 한 몸이나 다름없는 소꿉친구. 어떤가 묻는다면 이렇게밖에 대답할 길이 없었다. 둘 사이에 어색한 침묵이 흘렀다.


“만나지 마까?”


“그걸 와 내한테 묻는데?”


자기가 좋으면 사귈 것이지, 왜 대답을 강요하는 걸까. 시원은 눈으로 항변했다.


“만나지 마까?”


어딘가 절박한 목소리로 묻더니만, 윤제는 품에서 시원이 생일 선물로 준 쿠폰을 꺼내 그중 하나를 뜯었다. 이 와중에 참 뜬금없는 녀석이라고 생각하며 시원은 쿠폰을 받아든 손으로 눈을 향했다. <무조건 소원 들어주기>.


“소원이 뭔데?”


“……만나지 마라 캐라.” 


- 1장 <빠순이의 반란> 中






Posted by CJ JOY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433 2434 2435 2436 2437 2438 2439 2440 2441 ··· 308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