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제일제당이 협력업체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녹색경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자사의 노하우와 인력을 이용해 협력업체의 온실가스 감축을 도와주고 녹색성장을 할 수 있도록 나선 것인데요. 동반성장 전문 브랜드 ‘즐거운 동행’을 통해 그룹 전반으로 상생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CJ제일제당이 녹색경영에서도 협력사를 도와주고 함께 성장해나가는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답니다.


CJ제일제당은 8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중구 장충동 앰버서더 호텔에서 ‘CJ제일제당 저탄소 녹색 동반성장 협약식’을 가졌는데요. CJ제일제당 엄기용 생산총괄 상무와 유경모 상생경영팀 상무, 협력업체 대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해 녹색 동반성장 파트너십의 출발을 기념했는데요. 이날 참석한 협력업체는 CJ제일제당의 OEM 생산업체와 포장재 업체 등 11곳입니다.


       

그 동안  ‘즐거운 동행’ 브랜드를 통해 지역 중소 식품기업 제품의 전국 유통을 도와 온 CJ제일제당은 지난해에는 기존 상생모델을 업그레이드 시켜 연구개발 단계에서부터 제품 개발을 도와주는 새로운 상생모델을 선보인 바 있는데요. 이번에는 작은 규모의 제조업체들이 미처 실천하기 힘든 탄소 배출 절감을 실질적으로 도와주므로써 녹색경영에서도 동반성장을 실천하는 첫 걸음을 디뎠습니다. 


지구온난화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 각국은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한 치열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특히 우리나라도 2009년부터 정부가 ‘저탄소 녹색성장’을 국가비전으로 제시함에 따라 에너지 사용량과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녹색경영’이 제조업에서 꼭 필요한 과제로 자리매김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의 경우 관련 노하우와 경험이 부족한 경우가 많은데요. 기업이 협력업체에 적극적으로 노하우를 전수해주고 녹색경영 실천을 이끌어주는 것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정부는 각 산업분야의 대표적 기업을 선정해 녹색경영을 전파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어요. 지식경제부가 지난달 초 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는 ‘대Ÿ 중소 그린파트너십’ 사업이 대표적인 예인데요. 이 파트너십에 CJ제일제당은 식품분야 대표 기업으로 참여했으며, 8일 열린 협약식은 이 파트너십 사업의 구체적인 향후 계획과 일정을 협력업체에 설명하고 적극 동참을 당부하는 자리라 할 수 있죠.

CJ제일제당은 그 동안 제조공장에서 버려지는 폐기열을 다시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고, 낡은 생산공정을 개선했는데요. 다양한 방법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해 지난 한 해에만 2만여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성과를 거둔 바 있습니다. 인천, 부산, 충북 진천 등 전국 각지에 있는 18개 CJ제일제당 공장의 공정 전문가들은 협력업체 에너지 사용현황을 진단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데 직접 투입돼 그 간의 노하우를 적극 전수해 줄 예정입니다.

CJ제일제당은 당사의 축적된 녹색 경영 역량을 발휘해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인데요. 기업과 협력업체가 식품산업의 저탄소 녹색 동반성장 모델을 함께 마련하고 실행하는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332 2333 2334 2335 2336 2337 2338 2339 2340 ··· 299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