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E&M이 역량 있는 신인 감독을 지원하는 2013년 버터플라이 프로젝트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버터플라이 공모전은 CJ E&M이 새로운 창의력의 신인 감독에게 기회와 동력을 제공하기 위한 프로젝트 중 하나인데요. 신인 인재의 성공적인 데뷔전이나 차기작을 위한 실질적 지원을 제공합니다. 공모를 통해 접수된 장편 극영화 시나리오 초고와 포트폴리오를 심사, 작품의 기획 개발 파트너쉽을 맺는데요. 

시나리오 개발비를 지원하며 향후 그 결과에 따라 순제작비 3억원 규모의 제작•투자•배급 계약을 체결하여 영화화하는 방식입니다. 2010년부터 2012년 까지는 시네마디지털서울 영화제(CINDI) 내 국내 신인 감독 대상 경쟁 부문으로 운영되어 왔는데요. 올해부터는 독립적인 공모전으로 별도 운영됩니다.

참가 자격은 단편·중편
·장편 영화를 연출해본 유경험자이면서 장편 영화 감독 경력은 1편 이내인 연출자에게 그 기회를 부여할 예정인데요. 심사는 접수된 시나리오와 이력 검토를 중심으로 1차 서류, 2,3차의 면접 심사로 이루어집니다. 최종 선정작은 3편 이내로, 2013년 12월 발표 예정이며 2014년 11월 중 제작 완료를 목표로 영화화가 추진되는데요. 순제작비 3억 이내의 작품성과 대중성을 아우르는 기획, 관객과 소통 가능한 독창적 매력과 진정성을 지닌 콘텐츠인가가 주된 심사의 기준이 됩니다. 

올해로 4회째인 본 공모전은 독창성과 작품성, 관객과의 소통 가능성을 겸비한 신인 감독이 자생적으로 배출되기 쉽지 않은 현 산업 구조를 타계하기 위한 돌파구로 모색했습니다. 신선한 통찰력, 예민한 감수성, 생생한 상상력을 자신만의 시선으로 담아낼 수 있는 연출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버터플라이 프로젝트의 첫 결실은 제2회 버터플라이상을 수상한 바 있는 최진성 감독의 첫 장편 극영화이자 <써니><친절한 금자씨>의 김시후, <점쟁이들>의 김윤혜가 주연을 맡은 <소녀>를 통해 그 면모를 드러낼 예정인데요. 영화 <소녀>는 상처 입은 채 산골로 내려온 도시 소년과 마을 사람 모두가 탐한 소녀의 잔혹한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순수해서 더욱 가혹한 사랑, 슬픈 만큼 충격적인 드라마를 최진성 감독 특유의 감각적인 영상 스타일로 담아내며 하반기 극장가를 매료시킬 예정입니다. 

버터플라이 프로젝트 공모전 페이지를 통해 응모 서류를 다운받아 오는 10월 24일부터 31일까지 우편을 통해 접수하시면 됩니다. CJ E&M은 버터플라이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 영화계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는 동시에, 미래 영화 산업과 문화를 이끌어가게 될 신인 감독들의 패기 넘치는 도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377 1378 1379 1380 1381 1382 1383 1384 1385 ··· 182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