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CGV(대표이사 서정)가 6월 20일(목) 오전 11시에 개최된 CJ CGV신촌아트레온 개관식에서 7월부터 서울 지역의 한국영화 상영부율을 55 : 45(배급사:극장)로 적용한다는 조정안을 발표했습니다. 기존의 상영부율 50:50은 미국과 같은 영화산업 선진국에서도 통용되는 기준 부율이지만, 이번 CJ CGV의 55:45 조정 결정은 우리나라 영화산업의 발전을 위해 획기적인 변경을 시도했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이로서 CJ CGV는 지난 1998년 국내 최초로 멀티플렉스를 도입한 후 15년 만에 100호점 CJ CGV신촌아트레온을 개관함과 동시에, 선도적으로 기존 상영부율 관행을 조정함으로써 
영화 산업 파트너(투자·제작·배급·유통·상영부문)와 종사자들의 동반성장과 상생 실천의지를 천명했습니다. 참고로 CJ CGV의 상영부율 조정은 CJ그룹(회장 이재현)의 상생 경영 철학에 입각하여 영화계 선순환 강화 및 영화 제작 생태계 개선에 동참, 한국영화산업의 발전과 성장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의도에서 출발했습니다.

사실 CJ CGV는 CJ CGV강변 개관 이후 극장의 개념을 끊임없는 진화 발전시켜 한국영화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습니다. 
우선, 1998년 국내 최초의 멀티플렉스 극장인 'CGV강변 11'을 오픈하며 영화산업의 일대 전환기를 불러온 CGV는 한국 영화시장의 폭발적인 증가를 가져왔고, 이는 곧 한국 영화산업의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기존 단관 중심의 영화관 시장에 국내 최초 멀티플렉스가 도입되면서, 99년 3천억 수준이던 한국 영화 시장은 4배 이상 신장한 1조 2천억까지 커졌습니다. 
CJ CGV의 멀티플렉스 도입은 영화관람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었고, 영화감상이라는 근원적 가치에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접목시킨 복합문화공간 '컬쳐플렉스'로까지 변모시켰습니다.


세계 최초로 선보인 오감체험 상영관 ‘4DX’, 멀티 프로젝션 상영관 ‘ScreenX’ 등을 통한 테크놀로지적 진보와 새로운 프리미엄 공간으로 영화관을 디자인한 ‘더 프라이빗 씨네마’, ‘씨네드쉐프’, ‘골드클래스’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적 변화를 컬쳐플렉스의 원동력으로 삼아  고객들에게 ‘영화 그 이상의 감동’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CJ CGV는 다양성영화 전문 브랜드 ‘무비꼴라쥬’ 역시 컬쳐플렉스로 나아가는 중요한 축으로 인식, 2004년 국내 멀티플렉스 최초로 선보인 후, 올해는 작년 대비 2배 넘게 무비꼴라쥬를 확대해 현재 18개 전용관을 운영 중에 있는데요. (올해 말 20개로 확대) 무비꼴라쥬는 다양성영화의 적극적인 발굴 및 상영 확대를 목표로 론칭한 만큼, 지난 9년간 국내 영화시장의 건전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역점을 두어왔습니다.





한편, CJ CGV가 100호점 CJ CGV신촌아트레온 개관식에서 선언한 한국영화 상영부율 조정안은 ‘투자-제작-상영-재투자’의 선순환 고리 강화 및 한국영화 제작 생태계 개선을 위해 CJ CGV가 앞장선 것으로, 무비꼴라쥬의 탄생 철학과 맥(脈)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즉, CJ CGV 상영부율 선제적 조정은 영화 업계의 오랜 숙원을 자율적으로 먼저 시행, 영화 창작 부문에 더 많은 수익이 돌아가게 함으로써 지속적인 양질의 콘텐츠 생산과 활발한 재투자가 이어지는 업계 선순환을 창출하고 영화 업계 파트너와의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질적 도약을 동시에 이루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CJ CGV는 CJ그룹의 상생 경영 철학에 입각하여 영화 제작부터 상영과 재투자를 활성화시키고자 상영부율 관행 조정을 선도하기로 결단했습니다. 
이를 통해 영화계에 더 나은 제작 유통 환경이 조성되고 한국 영화산업의 발전과 성장에 보탬이 되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 ··· 2924 다음